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광주시, '광주형 일자리' 시민 주주 공모 추진

발행일2019.02.11 14:34

광주시가 '광주형 일자리'인 현대자동차 완성차 공장의 신설법인 문호를 시민 및 노동계에게 개방한다.

시는 노사민정 상생형 일자리 창출이라는 '광주형 일자리' 취지에 맞게 시민과 노동계 등에게 주주의 자격을 부여해 참여를 유도하고 투자금을 조기에 조달한다는 방침이라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일반 시민 등을 대상으로 현대차 완성차공장 설립사업에 참여할 투자자 공모를 추진키로 했다. 지분은 전체의 10% 이내에서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14일 현대차와 투자협약 체결 후 첫 실무협의를 통해 투자자 공모를 비롯해 합작법인 설립 틀을 종합적으로 협의한다. 실무협의에는 박병규 일자리특보와 손경종 전략산업국장 등이 참석한다.

시와 현대차가 투자하는 합작법인의 총자본금은 7000억원이다. 이 중 자기자본금은 2800억원으로 광주시가 590억원(21%), 현대차가 530억원(19%) 등 40%를 부담한다. 나머지 1680억원은 투자자 모집을 통해 조달하기로 했다. 대상은 시민과 지역 상공인, 중소기업, 현대차 관련 기업, 시민, 노동계 등이다.

Photo Image<이용섭 광주시장(왼쪽)이 이원희 현대자동차 대표이사와 1월 31일 사회적 대타협을 기반으로 한 노·사 상생의 사회통합형 일자리인 광주형 일자리 첫 모델로 완성차 합작법인 설립사업 추진에 전격 합의한 뒤 악수하고 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