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농식품부, "청년 창업농 1600모집에 2981명 지원"

발행일2019.02.11 14:13
Photo Image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신청에 2981명이 몰렸다고 밝혔다. 사업은 청년농업인이 창업 초기 생활안정을 위해 월 최대 100만원을 최장 3년간 지원한다.

작년 12월 31일부터 1월 31일까지 농림사업정보시스템(agrix)을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했다.

이달 중 시·군단위 서면평가로 시군별 사업대상자 1.5배수를 선발하고, 내달 중 시·도단위 면접평가를 거쳐 4월에 1600명을 최종 선발한다.

서면 및 면접평가 과정에서는 신청인의 영농의지와 목표, 영농계획 구체성과 실현가능성 등을 평가한다.

신청 결과를 보면 지역별로는 경북 지역 신청자가 가장 많았다. 경력별로는 독립경영 예정자가 가장 많았고 재촌 청년보다는 귀농 청년이 많았다.

지역별로는 경북 552명(18.5%), 전북 447명(15), 전남 442명(14.8), 경남 340명(11.4), 경기 318명(10.7), 충남 281명(9.4), 충북 203명(6.8), 강원 158명(5.3), 제주 97명(3.3) 순으로 나타났다. 부산·대구·광주 등 특광역시에서도 143명(4.8)이 신청했다.

영농경력별로는 독립경영 예정자가 1686명(56.6%), 독립경영 1년차 800명(26.8), 독립경영 2년차 321명(10.8), 독립경영 3년차 174명(5.8) 순으로 나타났다.

도시에서 귀농했거나 귀농 예정인 청년이 2125명(71.3%)으로 재촌 청년 856명(28.7)보다 2.5배 많았다. 농촌에 부모 영농기반이 있는 청년이 2057명(69%)이었고 기반이 전혀 없는 청년도 927명(31) 신청했다. 비농업계 졸업생은 2241명(75.2%)으로 농업계 학교 졸업생(740명) 보다 3배 많았다.

농식품부는 최종 선발자 대상으로 합동으로 권역별로 지원금 사용범위, 의무사항 등에 대해 사전교육을 실시하고 선발자 개개인이 필요로 하는 연계사업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이경민 산업정책(세종)전문 기자 kmlee@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