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국회에 수소 충전소 설치한다

발행일2019.02.11 14:02
Photo Image<국회 수소충전소 설치 조감도>

국회에 수소충전소가 설치돼 수소 경제 활성화에 밑거름이 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1차 규제특례심의위원회'를 열고 현대자동차가 국회에 수소충전소 설치를 신청한 제1호 안건에 대해 규제특례를 부여하기로 의결했다.

이날 안건은 국회 수소충전소를 포함해 총 5건의 수소충전소 설치가 안건으로 상정됐다.

서울시에서 별도 부지활용계획이 있는 중랑 물재생센터를 제외하고, 현대 계동사옥은 조건부 승인, 국회 수소충전소 등 나머지 3건은 승인됐다.

이에 따라, 현재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및 같은법 시행령등에 따라 수소충전소 설치가 제한되는 일반 상업지역인 국회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하기로 확정했다.

국토부는 준주거상업지역에 수소충전소 설치가 가능하도록 시행령을 개정 중이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여야를 불문하고 국회의원들의 강한 의지로 논의가 시작됐다.

이종배 자유한국당 의원은 작년 12월 7일 국회 에너지특별위원회에서 산업부 장관에게 국회 수소충전소 설치를 제안했다. 올해 1월 10일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을 방문해 국회 내 충전소 설치를 요청했다.

Photo Image<국회 설치 예정 수소충전소 부지 조감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국회 수소경제포럼은 지난 12월부터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 및 김수흥 국회 사무차장에게 국회 수소충전소의 설치를 지속적으로 요청했다.

지난 1월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중위)는 홍일표 위원장과 여·야 3당 간사 간 합의를 통해 상임위원회 차원에서 국회 수소충전소 설치를 건의했다.

산업부와 국회사무처(사무총장 유인태)는 약 2개월간 국회 내 수소충전소 부지와 설치방법 등을 실무적으로 협의해왔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규제혁신과 새로운 성장동력확보를 위한 수소충전소의 중요성을 감안하여 긍정적으로 검토를 지시했다.

지난 1월 23일 문희상 국회의장과 산업부 장관 간 면담을 통해 국회 내 수소충전소 설치를 추진키로 최종 확정했다.

국회에 설치되는 수소충전소는 승용차 기준으로 하루 50대 이상 충전이 가능한 250kg 규모로 설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회 내 200~300평 부지를 활용할 예정이다.

이날 심의회에서 현대자동차가 신청한 도심지역 수소충전소 설치 △마크로젠이 요청한 DTC 유전체분석을 통한 맞춤형 건강증진 서비스 △제이지인터스트리가 요구한 디지털 사이니지 버스광고 △차지인이 신청한 전기차 충전용 과금형 콘센트 등 4개 안건을 심의해 4건 모두 규제 특례를 부여했다.

이경민 산업정책(세종)전문 기자 kmlee@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