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손오공 甲질 논란에 밝힌 입장 '사실관계 왜곡'

발행일2019.02.11 12:55
Photo Image<사진=YTN캡쳐>

어린이 장난감 회사 '손오공'이 신생 완구기업의 장난감 판매와 관련 애니메이션 방영을 막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11일 YTN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정부지원을 받아 어린이 완구 스타트업에 뛰어든 A기업은 1년 넘는 연구 끝에 변신 장난감 ‘듀얼비스트카’를 출시했다.
 
하지만 A기업은 해당 완구를 정식 출시하고도 완구업계 1위 손오공의 극심한 견제에 시달렸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A기업에 따르면 해당 기업 측이 어린이 방송국에 영향력을 행사해 A기업의 완구를 주인공으로 한 애니메이션 '듀얼비스트카'를 방영하지 못하도록 방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어린이 방송국 측은 해당 애니메이션을 방영하면 광고를 줄이거나 아예 빼겠다는 등 압박으로 인해 요구를 무시할 수 없었다는 입장을 전했다.
 
기업 측은 또 완구를 유통하는 총판에도 A기업 듀얼비스트카 유통을 자제해 달라는 요구를 한 것으로 전해진다.
 
반면, 해당 업계 관계자는 "해당 제품은 터닝메카드의 특허를 침해한 제품"이라며 "피해자 측에서 주장하는 대로 애니메이션 방영 방해 또한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해당 애니메이션은 애니원 등에서 반영됐으며, 현재도 인터넷 검색을 통해서도 알 수 있듯이 현재도 방영되고 있다"며 "그뿐만 아니라 론칭과 함께 이마트, 홈플러스에 입점해 판매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