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靑 "2월 개각 없다…총리 교체 가능성도 제로"

발행일2019.02.11 11:02

청와대는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 전 중폭 이상 개각을 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 “가능성 없다”고 밝혔다.

Photo Image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치인 출신 장관의 당 복귀를 포함한 개각 여부에 대해 “당분간은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며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2월에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개각과 함께 불거진 이낙연 국무총리의 교체설과 관련해서도 “그럴 가능성은 제로”라고 부인했다.

전날 일부 언론에서는 이달 27~28일 예정된 2차 북미정상회담 전, 장관 7~8명이 교체되는 중폭의 개각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들은 청와대와 정치권에서 개각 준비작업을 마친 상황으로 이르면 이번 주 후반이나 내주 초에는 개각 발표를 할 것으로 예상했다.

개각 대상으로는 문재인정부 출범 직후 임명된 '원년 멤버'인 김부겸 행정안전·김영춘 해양수산·김현미 국토교통·도종환 문화체육관광·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이 거론되고 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