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중국, 세계 LCD TV 판매대수 첫 1위

발행일2019.02.10 12:44
Photo Image

지난해 세계 액정표시장치(LCD) TV 시장에서 출하 대수 기준으로 중국이 한국을 처음 앞질렀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업체들이 프리미엄 전략을 통해 고가·대형 TV 중심으로 전략을 전환한 반면, 중국 업체는 저가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0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3분기 세계 LCD TV 출하대수는 모두 1억5216만5000여대이며, 이 중 중국 업체가 31.9%(4856만1000여대)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은 4658만4000여대(30.6%)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일본 2218만9000여대(14.6%), 유럽 421만4000여대(2.8%), 미국 358만2000여대(2.4%), 대만 289만6000여대(1.9%) 등의 순이었다.

중국이 LCD TV 출하 대수에서 한국을 제치고 1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IHS마킷은 “LCD TV 패널 시장에서 중국이 2017년부터 한국을 앞서더니 지난해부터는 LCD TV 시장에서도 한국을 추월하기 시작했다”면서 “디스플레이 업계에서 중국의 급부상은 결국 TV 세트 시장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이번 결과는 세계 TV 시장 1, 2위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프리미엄 제품 중심으로 제품 전략을 전환한 이후 나온 것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기술 격차를 통해 수익성을 높일 수 있는 프리미엄 제품 비중을 높였다. 실제로 양사는 저가 제품 생산 비중을 크게 줄였다.

업계 관계자는 “프리미엄 TV 중요성이 커지면서 최근에는 대수 보다는 판매 금액을 기준 점유율을 더 중요하게 보고 있다”면서 “국내 업체들은 소형, 저가 제품 비중을 크게 줄였다”고 말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