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기자수첩]공허한 정책 제언의 장

발행일2019.02.08 14:48
Photo Image

“지역 산업의 미래 먹거리를 논하는 자리입니다. 그런데 이 자리에 지방자치단체의 담당 공무원은 없는 것 같습니다.” 최근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가 개최한 '제3회 대전첨단센서 포럼' 패널 토의에서 한 연구원이 작정한 듯 한마디했다. '첨단센서 산업 중심지 대전, 그 길을 논하다'는 주제로 산·학·연·관 관계자가 지자체에 정책을 제언하는 자리이지만 정작 들어줄 사람은 없었기 때문이다.

토론자는 첨단 센서를 육성하기 위한 지역 인프라 여건을 진단하고 센서 산업을 특화시키기 위한 제도와 지원이 뒷받침돼야 할 것을 지적했다. 이들은 지자체에 첨단 센서 상징물을 마련하고, 센서 성능 인증기관을 설립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기업 수요와 필요 기술 수준을 조사해서 시장과 연계한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모두 공허한 메아리가 됐다. 아이디어를 쏟아내던 토론자는 허탈한 가슴을 꾹꾹 눌러야만 했다.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이 연출된 것이다. 공무원이 모든 행사를 쫒아 다닐 수는 없다. 처리해야 할 업무도 많아 한 자리에 오래 머물 수 없는 고충도 이해된다. 더욱이 행사는 근무시간을 넘어 진행됐다.

공무원은 항상 '현장 경영'과 '소통'을 입에 올려 왔다. 기회 있을 때마다 현장에 나가서 현장 이야기를 듣고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이곤 했다. 그러나 현장 모습은 달랐다.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연구원조차 허탈해 하는 현장에서 이런 모습을 접한 기업인이 어떤 기분을 느꼈을지는 불문가지다.

더욱이 기업은 지난해 말에도 지자체장과의 기업간담회 자리에서 센서 산업 특화 정책을 요구했다. 지자체는 스마트센서 산업 육성을 위한 용역을 실시, 그 결과를 토대로 중소기업 육성 로드맵을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런데 불과 달포 만에 기업 목소리를 들어줄 공무원이 사라졌다. 사소한 것 같지만 기업 입장에서는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는 문제다. 대전시가 산업을 대하는 태도를 돌변한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