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코리아(사장 슈테판 크랍)는 편의사양을 보강해 상품성을 높인 '2019년형 아테온'을 출시했다.

Photo Image
<폭스바겐 2019년형 아테온.>

2019년형 아테온은 기존 엘레강스 프레스티지(5718만8000원) 모델에만 적용했던 '트렁크 이지 오픈'을 엘레강스 프리미엄(5225만4000원) 모델로 확대 적용했다. 트렁크 이지 오픈은 범퍼 아래에 발을 뻗는 동작으로 트렁크를 열 수 있는 기능이다. 키리스 엑세스 스마트키 시스템과 연동해 손을 사용하지 않고 트렁크를 열고, 짐을 싣고 난 이후 버튼을 눌러 닫을 수 있다.

Photo Image
<2019년형 아테온 트렁크 이지 오픈 기능.>

엘레강스 프레스티지 모델은 '에어리어 뷰'를 추가했다. 4개의 카메라로 차량 주변과 교통 상황을 360도로 볼 수 있는 기능이다. 180도 이상 광각 카메라를 통해 차량 주변 전체를 모두 캡처하고 이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스크린에 보여준다. 엘레강스 프리미엄 모델은 휠 디자인을 18인치 유광 실버로 변경했다.

폭스바겐은 아테온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총소유 비용 절감을 위한 '트리플 트러스트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프로그램 주요 혜택은 5년/15만㎞ 무상 보증, 수리비 지원 등이다. 아울러 차량 반납 보상 프로그램으로 200만원을 추가 지원하는 등 다양한 구매 혜택을 제공한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