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국제]트럼프 "시진핑 이달에 안 만나" 2월 미중회담 '불발' 전망

발행일2019.02.08 11:05
Photo Image<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 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이달말 2차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개최 가능성이 거론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이 이달에는 열리지 않을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달중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하는지' 묻는 기자들에게 "아니오"라고 대답했다. 그는 "아마도" 추후에 만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미중정상회담이 연쇄적으로 열리고,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까지 포함한 남·북·미·중 4개국 정상이 서명하는 형식의 종전선언도 가능하다는 예상은 이뤄지기 어렵게 됐다.

로이터통신과 CNBC방송 등은 트럼프 대통령 발언에 앞서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미중 무역협상 시한인 오는 3월 1일 이전에 만날 것 같지 않다고 이날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국정연설 전 방송사 앵커들과 한 오찬에서 이달 말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미 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이같은 보도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및 시 주석과 연쇄 또는 3자 회동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함께하는 4자 회담도 가능할 수 있다는 점에서 남·북·미·중 4개국의 종전선언이 나올지도 주목됐다.

CNBC방송은 미중 정상회담 '지연' 이유와 관련, "중국과 합의를 성사시키려면 해야 할 일이 너무 많다"며 "백악관 관계자들은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바로 미중 정상회담을 하자는 중국의 제안에도 불구하고 두 가지 이슈를 병합하는 것에 반대하는 쪽으로 조언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이 북한 비핵화를 무역협상 지렛대로 활용할 가능성을 차단하는 한편 분리 대응을 통해 비핵화와 무역협상 모두에서 성과를 내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 시점은 내주 베이징에서 열리는 미중 고위급 회담 등 향후 무역협상 성과에 연동될 것으로 보인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등 미국 무역협상 대표단은 내주 초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미 행정부 고위 관계자는 CNBC방송에 "상황이 유동적이어서 다음 주 무역협상단이 베이징을 방문한 뒤 회담의 위상이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