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골목식당 카톡폭로 '조금씩 밝혀지는 진실?'

발행일2019.02.08 10:57
Photo Image<사진=아프리카TV/A 씨 인스타그램 캡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제작진의 악의적인 편집에 희생됐다고 주장하는 장어집 사장 A 씨가 제작진과 주고받은 카톡 내용을 공개했다.
 
A 씨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방송 당시 논란이 됐던 '미역국' 장면에 대해 제작진에게 보냈던 카톡을 공개했다.
 
공개된 카톡 내용은 “미역국이 많이 남으면 저녁에 그렇게 (많이) 드리는 게 맞다. 어차피 서비스 개념이라 적다고 불평하는 손님도 없었다. 남아서 버릴 거였다”고 적혀있다.
 
원래 적게 주던 미역국 고기를 방송 때문에 많이 준 게 아니라 방송 때문에 장사를 못해 많이 남아 어차피 버려야 될 거를 많이 줬다는 뜻이다. 이에 제작진은 "네 알겠습니다"라고 답변했다.
 
다른 장어 전문 식당에 비해 비싼 가격도 해명했다. A 씨 가게는 장어 2마리를 1만6000원에 판매한다.
 
백종원은 방송에서 장어 손질 상태와 A 씨의 요리 실력을 지적하며 “2마리에 1만원이라고 해도 안 먹는다”고 혹평했다. 당시 A 씨는 가격이 비싼 이유를 제대로 해명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A 씨는 “앞쪽에 있던 수많은 카메라와 작가님들의 험악한 분위기 때문에 굉장한 심리적 압박을 느꼈다”며 “말을 안 들으면 더 나쁘게 만들까 싶어 해명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촬영 다음 날 자신의 입장을 정리한 이메일을 제작진에게 보냈다. A 씨가 쓴 메일에는 다른 식당과의 장어 원가 비교, 1만 6000원이라는 가격을 책정하게 된 경위 등이 상세히 적혀있었다.
 
이에 제작진은 A 씨에게 보낸 카톡에서 “우려하는 일이 없게 진행하겠다. 이후 달라진 모습을 보였기에 걱정 안해도 될 것 같다”며 안심시켰다.

그러나 A 씨는 방송에서 이 부분이 제대로 다뤄지지 않았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A 씨는 “당시 촬영이 좋은 쪽으로 흘러가고 있어서 긍정의 의사를 표현했는데 이렇게까지 거짓말을 만들어 낼 줄 몰랐다”며 “방송에 나간 비교 메뉴판에는 거짓말을 더 과장하기 위해 특대 자는 빼고 내보냈고, 비교 대상 가게에는 상차림비가 따로 있는 것 또한 언급하지 않고 사기꾼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다음 방송에서는 장어 가시에 관한 부분을 다루도록 하겠다. 다른 문제도 함꼐 다룰 수 있다면 준비하겠다”고 폭로를 이어갈 것이라 예고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