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국제]"프랑스, 르노의 닛산차 지분축소 의향 등 일본에 전달"

발행일2019.02.08 10:56
Photo Image

프랑스 정부가 일본 정부에 르노의 닛산자동차 출자비율 축소를 포함해 두 회사의 자본구성이 재검토될 수 있다는 의향을 전달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8일 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닛산과 르노는 지난해 11월 카를로스 곤 전 회장이 일본 검찰에 체포된 뒤 연합 체제의 주도권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르노는 닛산 주식의 43.4%를 갖고 있으며 이에 대한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다. 닛산도 르노 주식의 15%를 보유하고 있지만, 의결권은 행사할 수 없다.

프랑스 정부 측은 자본구성을 재검토해 더욱 균형 잡힌 상태로 변경할 가능성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프랑스 정부는 현재 15%인 르노에 대한 출자비율을 낮추는 것도 '앞으로의 선택사항'으로 전달했다"고 전했다.

프랑스 정부는 르노의 최대주주다.

프랑스 측은 이전부터 르노 출신을 닛산의 새 회장으로 보내고 싶다는 의향을 밝혔지만 닛산차는 반발하는 입장이다.

니혼게이자이는 "프랑스 정부가 르노 측에 유리한 지금의 제휴관계를 유연하게 재검토할 용의가 있음을 밝혀 회장직 지명에 대한 이해를 얻고 싶어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앞서 프랑스 정부는 일본 정부에 닛산과 르노의 경영 통합 추진 방침을 전했지만, 닛산은 이에도 반대했다.

르노는 지난달 24일 타이어제조사 미슐랭(미쉐린) CEO 출신인 장 도미니크 세나르를 그룹 회장으로 선임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