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60대 낙타 추락사 '가만히 있던 낙타가 갑자기'

발행일2019.02.08 10:02
Photo Image<사진=SBS캡쳐>

이집트에서 한국인 여행객이 낙타에서 떨어져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시간으로 7일 이집트 주재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이집트의 홍해 휴양도시 후루가다 인근 사막에서 한국인 여성 60살 A 씨가 낙타 타기를 체험하던 중 땅으로 떨어졌다.
 
당시 A 씨는 추락한 후 의식을 잃고 쓰러졌으며 심폐소생술을 받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사망 판정을 받았다.
 
현장에 있던 한국인 관광객은 "앉아 있던 동물이 갑자기 일어나 몇 차례 뛴 뒤 A 씨가 추락했다"고 전했다.
 
A 씨는 국내 한 여행사의 패키지 상품을 통해 다른 한국인 20여명과 함께 이집트를 여행 중이었다. A 씨의 사망 원인은 뇌 손상으로 알려졌다.
 
이집트를 찾는 관광객들은 카이로 인근 기자지역 피라미드 유적지 등에서 낙타 타기 체험을 많이 즐기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이 동물이 완전히 일어서면 높이가 2m를 넘기 때문에 추락사고에 각별히 유의할 필요가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