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美서 전자담배 폭발 사고…20대 남성 사망

발행일2019.02.06 15:49

미국 텍사스주의 한 남성이 전자담배를 피우다 폭발 사고로 사망했다고 CNN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텍사스주 타런트 카운티 검시소는 윌리엄 브라운이라는 이름의 24세 남성이 전자담배 폭발에 따른 경동맥 파열로 지난달 29일 숨졌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같은 달 27일 전자담배 가게 주차장에서 사고를 당했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틀 만에 사망했다.

검시소는 “사인은 뇌경색과 탈장인데, 엑스레이 촬영 결과 전자담배 장치의 파편이 목 부위에 박힌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전자담배 가게 측은 폭발 직후 응급차를 불렀다면서 숨진 남성이 전자담배를 어떻게 피우는지 도와달라고 한 적은 있지만 매장에서 전자담배를 사지는 않았다고 현지 방송에 말했다.

미국에서 전자담배 폭발 사고는 2009~2016년 195차례 보고됐으나 사망 사고는 매우 드물다. 지난해 5월 플로리다주 세인트 피터즈버그에서 전자담배 폭발에 따른 사망 사고가 보고된 적이 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