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문 의장-여야 5선 이상 중진들...“카풀 대책 시급하다”

발행일2019.01.11 17:04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선 이상 국회의원들은 11일 택시기사 '분신' 등 사회적 갈등이 극심한 '카풀'에 대해 정부와 국회가 조속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Photo Image<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선 이상 중진의원 모임인 이금회가 11일 정례 오찬모임을 가졌다.>

문 의장은 이날 5선 이상 중진 모임인 이금회와 정례 오찬모임을 갖고 카풀 등 현안에 대한 의견을 모았다.

문 의장과 이주영 부의장, 정세균(더불어민주당), 김무성(자유한국당), 천정배(민주평화당), 원혜영(더불어민주당), 원유철(자유한국당), 정병국(바른미래당) 의원이 참석했다.

이들은 이날 △한미방위비 분담금 협상의 조속한 타결 △남북관계 등에 대한 미국 조야의 우려 불식을 위한 의원외교 활성화 △악화된 한일관계 돌파구 마련 위한 의회 채널의 역할 △외유성 해외출장 사전 차단 등을 위한 의원외교활동 개선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공동 노력 △카풀에 대한 시급한 대책마련 등을 채택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