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고은 성추행 폭로, 최영미 시인 추가 피해자 주장

발행일2019.01.11 13:26
Photo Image<(사진=KBS 캡처) >

고은 시인의 성추행을 목격했다고 주장한 최영미 시인이 피해자가 더 있다고 밝혔다.
 
최영미 시인은 지난 10일 KBS1 ‘9시 뉴스’와 인터뷰에서 “추가 피해자가 더 있다”고 밝히며 “여러가지 경로를 통해 제보가 들어왔다. 직접 전화해주신 분도 있고 제 페이스북에 댓글을 달아서 그분을 찾아내서 연락한 것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성추행 가해자가 피해자를 상대로 역으로 고소하는 사회 분위기가 되면 안 된다”라며 “제가 마지막 피해자이길 바란다. 떳떳하다면 법정에 한 번은 나와야 하지 않냐”고 일침했다.
 
앞서 최영미 시인은 지난 2017년 고은 시인의 성추행 사실을 폭로한 바 있으나 10억 원의 손해배상소송을 당했다. 이에 최근 법원에 고 시인이 성추행을 저질렀다는 증언이 담긴 자료를 추가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시인은 11일 오후 진행되는 손해배상청구소송 공판에 고 시인은 증인으로 신청했으나 고 시인은 건강 문제를 이유로 출석을 거부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