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경상남도, 2022년까지 10조3000억 투입해 상용일자리 12만6000개 만든다

발행일2019.01.11 13:02

경상남도가 2022년까지 10조3296억원을 투입해 상용일자리 12만6000개를 만든다.

경남도는 지난 13일 '도민에게 희망 주는 좋은 일자리 제공'을 비전으로 5대 핵심전략에 20개 중점과제와 68개 세부추진과제로 구성한 '경남 일자리종합대책'을 발표했다.

5대 핵심 전략은 △스마트 일자리 확산 △맞춤형 일자리 강화 △사회적 일자리 확대 △SOC 일자리 확충 △일자리 생태계 조성이다. 청년, 여성, 노인, 장애인, 취약계층, 신중년, 소상공인 등 계층별 일자리 창출 세부 목표와 산업별, 지역별 고용 실천전략을 포함한 것이 특징이다.

도는 이번 대책으로 경남 상용직 일자리 비중을 2018년 기준 31.3%에서 2022년까지 43.2%까지 높인다는 목표다.

'스마트 일자리' 확산은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 스마트산단 조성, 스마트 물류, 스마트 팜·양식 등 제조업 혁신과 스마트산업 육성으로 달성한다. 기금 200억원을 조성해 매년 500개 이상의 스마트공장 구축에 지원하고, 연 1000명씩 스마트공장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창원국가산단에 정부 시범 스마트산단 유치, 신규 산업단지에는 스마트산업 클러스터, 제조혁신 플랫폼을 구축한다.

'맞춤형 일자리' 강화는 청년, 여성, 노인, 신중년 등 계층별 맞춤 지원사업으로 해결한다. 청년층을 위해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사업과 청년공제사업, 여성을 위해서는 경력단절여성 취업 지원서비스를 강화한다. 신중년을 위해서는 인생이모작지원센터를 설립, 경험과 재능을 데이터베이스(DB)화해 은퇴 후 재능을 사회에 기부하거나 재취업할 수 있게 지원한다.

'사회적 일자리' 확대는 '사회서비스원'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등을 설립해 통합지원 체계 및 생태계 구축으로 달성한다.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사회적·마을기업 육성 등 공유경제 모델도 발굴·확산한다.

'SOC 일자리'는 대규모 사회기반시설과 지역밀착형 생활SOC 투자사업을 추진해 확대한다. 서부경남KTX 착공, 도시재생 뉴딜사업, 어촌뉴딜 300사업을 조기에 추진하고, 문화체육편의시설, 도시숲, 신재생에너지 등 생활SOC 사업에서 파생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일자리 생태계' 조성을 위해 신산업 규제 샌드박스를 도입하고 기업하기 좋은 환경과 여건을 만든다.

도는 지난해 말 '경상남도 일자리창출 지원 조례'를 제정·공포한데 이어 기업·노동자·농민·여성 등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일자리위원회를 구성, 대화와 타협, 양보와 협치로 일자리 문제를 해결해 나갈 방침이다. 종합대책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 2월말까지 연차별 시행계획을 수립, 공시할 예정이다.

문승옥 경제부지사는 “주력산업 침체로 촉발된 고용위기 극복에 초점을 맞췄고, 4차 산업혁명 기반 제조업 혁신을 통한 경남형 일자리 창출에 역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창원=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