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테크노파크(원장 유동국)가 드론 산업 생태계 조성에 나섰다.

전남테크노파크는 10일 '전남 드론 기업협의회(회장 음영만)'와 간담회를 갖고 드론 특화지식산업센터 건립, 산업용 드론기업 육성을 위한 실증시범사업, 첨단운송기기 판로개척 지원 사업을 공유했다. 실증 및 인증, 시제품제작지원, 공동기술개발 지원 등 기업지원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협의회는 드론서비스를 창출하기 위해 드론방재, 소방안전, 교육, 감시 등 공공분야의 시장 창출을 제시했다. 또 연구개발 자체 투자의 한계, 기술·가격 경쟁우위 선점의 어려움, 전남 드론산업 로드맵 부재 등의 애로사항을 건의했다.

지난해 12월 발족한 전남 드론 기업협의회는 천풍무인항공(대표 음영만)·날다(대표 강원혁)·마린로보틱스(대표 서경필) 등 드론 기업 28개사가 참여했다. 드론 기업 간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드론 규제자유특구, 드론 특화 지식산업센터사업 추진 등 드론 산업 활성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유동국 원장은 “전남의 드론산업 발전을 위해 공공분야 마중물 시장 창출, 규제개선, 기업간 상생 발전의 가치사슬 형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hoto Image
<전남테크노파크는 드론기업협의회와 간담회를 갖고 드론 산업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했다.>

순천=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