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서울 간호사 사망 '태움보다 더한 괴롭힘?'

발행일2019.01.11 09:10
Photo Image<사진=연합뉴스TV캡쳐>

서울지역 한 병원에서 근무하던 간호사가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리다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0일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지부는 서울의료원에서 일하던 간호사 A 씨가 지난 5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노조는 A 씨가 최근 행정부서로 옮긴 뒤 다른 부서원과의 관계로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며, 유서에도 병원 사람들은 조문을 오지 말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고 설명했다.
 
2013년 입사 후 병동에서 일해 온 A 씨는 지난달 18일 간호 행정부서로 인사 발령이 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고인은 부서이동 후 부서 내부의 부정적인 분위기, 본인에게 정신적 압박을 주는 부서원들의 행동 등으로 인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A씨가 겪은 직장 내 괴롭힘이 신규 간호사를 일부러 괴롭히며 가르치는 ‘태움’과는 결이 다른 것 같다고 봤다.
 
노조는 “당장 철저한 진상조사를 시작해야 한다”며 “고인의 부서이동이 결정된 과정, 부서이동 후 간호 행정부서에서 있었던 일들, 고인의 사망 후 의료원 측의 부적절한 대응 등이 모두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하며 병원 측에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