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CES 2019]VR로 구글과 손 잡은 LG유플러스…하 부회장 "AR·VR서 1등 할 것"

발행일2019.01.11 11:00
Photo Image<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9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구글과 가상현실(VR) 콘텐츠 공동 제작에 합의하고 5G 스마트폰 상용화 시점에 맞춰 VR 전용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미 라스베이거스 CES 2019에서 9일(현지시간) 밝혔다.

LG유플러스는 구글과 VR콘텐츠 공동제작에 협력키로 하고 우선 파일럿 VR콘텐츠를 제작한다. 이를 위해 두 회사는 공동 콘텐츠 펀드를 조성, 올 상반기 내 VR콘텐츠를 제작, 배포한다.이번 공동제작으로 LG유플러스는 국내를 넘어 전 세계를 K-콘텐츠 시장화하는 등 글로벌시장 진출을 적극화한다. 동시에 글로벌 콘텐츠 허브로 VR플랫폼을 육성한다.

현지에서 기자단과 만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도 VR 서비스 의욕을 숨기지 않았다.

하 부회장은 “금년도 화두는 5G”라면서 “5G 서비스에서는 증강현실(AR)과 VR이 중요 서비스이다. 그 부분에서 유플러스가 1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VR 콘텐츠 확대에 나선다. 향후 VR 개방형 플랫폼, IPTV 전용 VR도 공개한다. 구글은 협업으로 K-POP, 드라마, 게임, 1인 미디어, 웹툰 등 한류 콘텐츠를 확보한다.

하 부회장은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번 구글 협업처럼 향후 타사와의 협업 가능성도 열어뒀다.

하 부회장은 “넷플릭스와 협업해 넷플릭스 동영상 콘텐츠를 유플러스 고객이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초기 반응 굉장히 좋다”면서 “(타사와) 제휴가 어느 정도까지 가는 것이 결국 고객 판단이다. 고객이 더 좋다고 생각하면 진행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정부기관을 비롯, 동영상 콘텐츠, 단말 등 디바이스, 시스템, 솔루션, 방송사를 비롯한 영산산업의 전 밸류체인에 속한 기업들과 기술 선도, 협력 플랫폼 구축, 영상 콘텐츠 개발 및 응용, 영상사업 다각화 등 다방면에서 협력을 모색한다.

한편, 5G 상용화가 임박하면서 요금 책정도 화두로 떠올랐다. 5G 요금제 가격은 5G 단말기와 맞물려 결정될 전망이다.

하 부회장은 “5G 시설 마련에 4~5조원 이상 투입한 만큼 비용 부담은 분명 있지만, 결국 제조사와도 조율해야 한다”면서 “단말기 가격이 어느 정도 선에서 결정되는지가 요금 책정에 큰 변수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