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국제]전문가들 "올해 세계 스마트폰 시장 성장할 것"

발행일2019.01.10 18:17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올해 스마트폰 시장이 작년보다 나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9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스마트폰 미보유자가 10억 명이 넘는 인도나 아프리카 같은 신흥시장이 스마트폰 시장을 견인할 것으로 내다봤다.

모 지아 카날리스 연구원은 “아프리카와 인도 시장이 계속해서 커지면서 글로벌 시장도 성장할 것”이라며 “올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은 아주 조금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IDC는 올해 스마트폰 시장의 매출이 2.6% 늘 것이라고 예상했다.

톰 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올 하반기 시장상황이 나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사상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예비전망 결과 작년 세계 스마트폰 시장 매출이 1%가량 줄어들었다. 또다른 시장조사 업체인 IDC는 3% 감소를 예측했다.

마이너스 성장 주요 원인은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에서 스마트폰 판매량이 줄었기 때문이다. 카날리스는 지난해 중국 시장 스마트폰 판매 실적이 9% 가까이 줄었다고 추산했다.

CNN은 스마트폰 시장 반등이 중국에 달렸으며, 올해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중국 기업이 승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전문가들은 올해 중국 시장 상황이 나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애플과 삼성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이 하락했지만, 중국 화웨이, 오포, 비보는 점유율을 크게 높였다.

애플과 삼성전자, LG전자 모두 최근 발표한 분기 실적에서 스마트폰 부문이 부진했다.

카날리스는 “올해 삼성과 애플은 많은 도전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며 “삼성과 애플의 판매량 감소분을 중국 기업들이 채우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