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문희상 의장, 윤영관 전 외교부 장관 등 9명 의회외교활동자문위원으로 위촉

발행일2019.01.10 17:14

문희상 국회의장은 10일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장관 등 전문가 9명을 '의회외교활동자문위원회' 위원으로 위촉했다.

국회의원의 외유성 출장 논란이 원천 차단돼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Photo Image

문 의장은 “국제관계 다변화와 높아진 한국의 위상으로 의원 외교의 중요성은 커지고 있다”면서 “국회의원 해외활동에 대한 국민 신뢰를 회복하고, 의원외교가 보다 내실있게 이뤄지도록 체계적인 시스템의 필요성을 느꼈다”고 자문위원회 구성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자문위원회를 통해 의원 외교 예산이 제대로 집행되고 외유성 출장 논란이 원천 차단돼 국회에 대한 국민 신뢰가 회복될 수 있도록 꼼꼼한 검토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문 의장은 지난해 12월 28일 '국회의원의 외교활동 등에 관한 규정'을 전면 개정했다. '의회외교활동자문위원회'도 설치했다.

앞으로 '의회외교활동자문위원회'는 의회 외교의 정책과 방향 등 운영계획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을 자문할 뿐 아니라, 개별 의회 외교 활동에 대해서도 사전심사를 한다.

사후에 공식일정의 실행여부, 당초계획과의 부합성 및 입법활동에의 후속조치 등의 기준을 토대로 성과평가도 실시한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