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대통령 신년회견]문 대통령, 남녀 지지율 차이...“젠더 갈등때문이라 생각지 않는다”

발행일2019.01.10 15:40

문재인 대통령은 이른바 '신재민 사무관' 논란에 “정책의 최종 권한은 대통령에 있다”고 밝혔다. 젊은 남성층 지지율 하락 관련해서는 “남성과 여성의 지지율 차이가 젠더 갈등 때문이라고 생각지 않는다”고 말했다.

Photo Image<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태우 행정관, 신재민 사무관 사태에 관한 견해를 내놨다.

김태우 행정관 논란에는 “김 행정관 자신의 행위에 대한 문제”라고 했다. 김 행정관의 감찰 행위가 직분의 범위를 벗어난 것이냐가 사회 문제가 되고 있으며 수사를 통해 가려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신재민 전 사무관을 향해선 “젊은 공직자가 소신을 갖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면서도 “정책 최종 결정 권한은 대통령에게 있으며 국민이 대통령을 뽑은 이유”라고 설명했다. 정책 결정은 '훨씬 더 복잡한 과정'을 거친다고 부연했다.

다만 “젊은 공직자가 자신의 판단에 대해 소신을 가지고 자부심을 가진 것은 좋은 일”이라면서 “젊은 실무자 소신에 귀기울이는 문화도 강화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대통령 국정지지도에서 20대 남녀 차이가 너무 많이 난다'는 질의에는 “남녀 간 젠더 갈등이 심각하고 갈등이 있다는 건 잘 알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그게 특별한 갈등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사회가 바뀌는 과정에서 생기는 갈등이다. 여전히 난민, 소수자 갈등도 있기 마련”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런 (젠더) 갈등 때문에 지지도 격차가 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다만 지지도가 낮다면 '정부가 희망을 주지 못하고 있다'고 엄중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대 남녀 지지도에서 차이가 있다면 '희망적 사회로 가고 있느냐, 희망을 못 주고 있느냐'는데서 관점 차가 있을 거라고 본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젊은 사람에게 희망을 주는 그런 사회가 되고, 보다 더 잘 소통하기 위한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성불평등이 심한 나라라는 지적에는 “우리의 부끄러운 현실이라고 인정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답했다. 새 정부 들어서 여성이 고위공직에 더 많이 진출하게 하려는 노력을 비롯해 여성이 겪는 유리천정을 깨려는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고 했다.

일과 가정을 양립하는데도 출산휴가나 육아휴직을 충분히 사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등 큰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모든 성이 함께 평등하게 경제활동, 사회활동, 또 행복을 이룰 수 있도록 그렇게 노력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