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JTBC캡쳐>

경북 성주의 한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근로자 1명이 다쳤다.
 
10일 오전 5시 50분쯤 경북 성주군 성주읍 금산리 한 스티로폼 제조공장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났다.
 
이번 불로 인해 공장에 있던 근로자 1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다행히도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등 진화 장비 34대를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여 1시간여 만인 오전 7시쯤 큰불을 잡았으며, 잔불 정리 작업을 하고 있다.
 
진화 도중 공장에 있던 스티로폼 재료 등이 타면서 연기가 많이 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주변에 민가가 없어 주민 대피 등은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진화작업이 끝나는 대로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와 피해 규모를 조사할 계획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