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문 대통령 “고용부진 아쉽지만 정책기조는 변함없다”

발행일2019.01.10 11:35
Photo Image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가장 힘들었고 아쉬운 점은 고용지표 부진”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임 후 지난 20개월 간 가장 큰 성과와 가장 아쉬웠던 점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고용지표가)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점이 가장 아쉽고 아픈 점이었다”며 “앞으로 이 부분을 어떻게 풀어나갈지가 새해 우리 정부의 가장 큰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경제기조가 잘못됐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정부 정책기조는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보완할 점을 충분히 보완해 이제는 고용지표에 있어서도 작년과 달리 훨씬 (고용이) 늘어난 모습을 보이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용의 양과 질을 함께 높이는 한 해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