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서울교회 200억 비리 '일부 신도에 의해 발각'

발행일2019.01.10 09:09
Photo Image<사진=JTBC캡쳐>

서울 강남구 대치동 서울교회(당회장 박노철 목사)가 차명계좌 400개를 운용하는 정황이 포착됐다.
 
9일 JTBC는 "서울교회가 1993년부터 지난해까지 거래가 오간 계좌만 모두 410개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교회 측 일부 신도들은 차명계좌를 운용해 온 장로를 횡령 혐의로 고발해 200억 원 가량의 재정 비리 의혹 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이 계좌들은 정기예금부터 펀드, 표지어음 등 계좌 종류가 다양했다. 교회 건물 건축 비용의 출처를 의심하던 일부 신도들이 지난해 초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해당 교회 측은 재정을 담당하던 오 모 장로에게 60억 원을 빌려 건물을 지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자금을 보낸 계좌를 확인한 결과 오 장로의 명의가 아닌 또 다른 서울교회 명의의 통장이었다.
 
해당 교회 측이 밝힌 공식 계좌는 10여 개이며, 오 장로 측은 나머지 400개 중 일부가 자신의 차명 계좌라고 주장하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