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새해 부처 업무보고 일정 못잡고 있는 청와대...2월 연기로 가닥

발행일2019.01.09 14:36

문재인 대통령의 집권 3년차 부처별 신년 초 업무보고 일정이 다음 달로 미뤄진다. 지난해 말 7개 부처 업무보고를 앞당겨 실시한 것과 대조되는 상황이어서 배경에 주목된다.

Photo Image<지난해 12월 18일 세종시에서 진행된 산업부 업무보고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9일 청와대와 복수의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매년 1월께 열리던 부처별 신년 업무보고 일정이 아직까지 확정되지 않았다.

이에 앞서 교육부, 국방부, 고용노동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 여성가족부 등 7개 부처는 지난해 말에 업무보고를 했다. 지난해 장관이 교체된 부처 중심이다. 남은 업무보고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지금까지 부처 수장이 바뀌지 않은 1기 장관 부처가 대상이다. 기획재정부는 연말에 장관이 교체되면서 해를 넘겼다.

청와대는 당초 1월 하순께 나머지 11개 부처 업무보고를 추진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월 22일 또는 27일께 될 것으로 통보 받고 준비했다. 이후 일정이 확정되지 않아 2월로 연기되는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과기정통부뿐만 아니라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 등도 이달 중에 열리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르면 2월 초, 늦으면 2월 말~3월 초까지도 거론된다.

정부 부처 관계자는 “아직까지 날짜를 잡지 못해서 1월에는 열리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2월 초가 아니라 중순 이후로 밀릴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다른 부처 관계자는 “지금쯤이면 청와대로부터 업무보고 지침이 내려와야 하는데 확정된 것은 없다”면서 “(지침을) 기다리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속도감 있는 정책 집행을 고려, 신년 업무보고를 연말로 앞당겨 받았다. 신년 업무보고가 전년 말에 열린 것은 처음이다. 당시 청와대는 새해 첫 달을 '페이퍼 보고'로 흘려보내지 않고 1월부터 곧바로 정책을 집행하기 위한 취지라고 설명했다. 나머지 부처 업무보고도 새해 들어와 서둘러 진행될 것으로 예상됐다.

속도를 내던 업무보고가 늦어지면서 여러 추측이 제기된다. 조기 개각 가능성에서부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준비 가능성이 나온다. 실제 개각 작업과 맞물리면 인사청문회 등 때문에 2019년도 업무보고가 2월 중순 이후로까지 연기될 수 있다.

일각에서는 1기 장관 중심 업무보고인 만큼 기존과 다른 업무보고 형식을 고민하고 있다는 관측도 있다. 집행과 성과에 초점을 맞춘 강도 높은 업무보고가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앞서 7개 부처가 지난해 말에 업무보고를 했기 때문에 형식 관련 고민은 없다”면서 “일정 조율이 어려운 상황으로, 대통령의 신년 행사가 몰리면서 효율 높은 동선과 시기를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문보경·최호·양승민기자 공동취재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