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CES 2019]삼성·LG 차세대TV도 확실한 주도권...QD OLED·롤러블·마이크로LED 선제 공세

CES서 QD-OLED·마이크로 LED·롤러블·8K OLED 선제공세

발행일2019.01.08 15:23

삼성과 LG가 차세대 글로벌 TV·디스플레이에서 확실한 주도권을 잡았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미래 기술로 꼽히는 양자점-유기발광다이오드(QD-OLED) 시제품을 CES 2019 현장에서 제한 공개를 한다. 삼성전자는 75인치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로 가정용 시장까지 겨냥했다. LG전자는 롤러블 OLED TV와 8K OLED TV 연내 양산을 시작한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최신 QD-OLED 시제품을 주요 고객사에 한정해 공개할 예정이다. 새로운 개발 기술을 반영한 65인치 시제품으로 알려졌다. 전시 기간에 최신 시제품을 고객사와 공유하면서 시장 반응을 살핀다. 회사는 오는 3~4월께 파일럿 설비 투자 시기와 규모를 확정하고 하반기부터 사업화에 본격 나설 계획이다.

업계는 QD-OLED를 OLED보다 한 단계 진일보한 차세대 기술로 본다. 색 재현력이 뛰어난 퀀텀닷 강점을 OLED와 결합, 기존 OLED보다 더 풍부한 색 재현력과 화질을 구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46인치 마이크로 LED를 선보였다. 올해는 기존 대비 LED 소자를 약 15배 작게 구현하고, 집적도는 4배 이상 높인 75인치를 공개했다. 초소형 LED 소자를 촘촘하게 배열, 더욱 세밀한 화질을 구현한다. 일반 가정용 시장을 타깃으로 삼았다.

Photo Image<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인 CES 2019 개막을 이틀 앞둔 6일 (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아리아호텔에서 열린 삼성 TV 퍼스트 룩 2019 행사에서 한종희 삼성전자 VD사업부장 사장이 세계 최소형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75형 스크린을 공개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는 QD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는 자발광 QLED(EL QLED)를 실현하는 게 궁극 목표다. 기술 난이도가 높은 만큼 QD-OLED를 거쳐 자발광 QLED로 발전하는 기술 로드맵을 세워 놓고 있다.

OLED TV 확산에 앞장서는 LG전자는 OLED 디자인 강점을 극대화한 롤러블 TV를 CES 2019에서 공개했다. 올 하반기부터 프리미엄 '시그니처' 제품군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롤러블 TV는 LG전자가 가장 먼저 출시를 확정했다. 앞으로 LG디스플레이가 해외 다른 TV 제조사에도 패널을 공급할 수 있지만 LG전자는 경쟁자보다 빠른 대응으로 우위를 노리고 있다.

LG전자는 화소수를 늘린 8K OLED TV도 올해 출시를 확정했다.

Photo Image<CES2019 개막을 하루 앞둔 7일(현지시간) 2019 LG글로벌 컨퍼런스가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만델라베이 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데이빗 반더월 LG전자 미국법인 마케팅총괄(왼쪽)과 팀 알레시 LG전자 미국법인 HE제품마케팅담당이 세계 최초 롤러블 TV LG 시그니처 올래드 TV R을 소개하고 있다. 라스베이거스(미>

OLED TV는 일본, 중국, 유럽 등 세계 15개 브랜드가 선보이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OLED TV 패널을 공급하고 있다.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는 롤러블 OLED TV 패널과 8K OLED 패널로 OLED TV에서 한발 앞선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애플이 처음으로 타사 기기에 플랫폼을 제공하는 사례도 우리나라 TV 양강이 끌어냈다. 삼성 스마트TV에 애플 아이튠스와 무선 스트리밍 서비스 에어플레이 기능이 도입된다. LG전자는 인공지능(AI) TV에 애플 에어플레이와 스마트홈 플랫폼 홈킷을 연동키로 했다. 글로벌 TV 경쟁력을 바탕으로 애플과 새로운 차원의 협력 물꼬를 텄다.

우리나라는 지난해까지 13년 연속 세계 TV 시장 1위를 지키고 있다. 지난 2006년 삼성전자가 '보르도TV'로 LCD 강자에 오른 이후 꾸준히 글로벌 1, 2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두 회사는 이후 LED-3D-스마트-OLED 등 차세대 TV 대결을 선도해 왔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올해 CES에서도 해외 경쟁자가 따라오지 못한 신기술과 새로운 콘셉트로 TV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

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withok@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