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CES 2019]삼성전자, '마이크로 LED' 원년 선언...75부터 219인치까지 공개

발행일2019.01.07 14:05
Photo Image<한종희 삼성전자 사장이 75인치 마이크로 LED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75인치부터 219인치에 이르는 초대형 제품까지 선보이며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꼽히는 마이크로 LED 시대를 앞당기겠다고 선언했다. 마이크로 LED 기술을 활용해 모양과 크기가 자유로운 다양한 디스플레이를 만들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삼성전자는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아리아 호텔에서 '삼성 퍼스트 룩 2019' 행사를 개최했다.

삼성 퍼스트 룩은 삼성전자가 매년 자사 TV 관련 신기술과 신제품을 선보이고, 미래 디스플레이 방향을 공유하는 행사다. 행사에는 세계 미디어 관계자 50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전자는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75인치 스크린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인공지능(AI) 시대 스크린 혁신에 대한 비전을 공유했다. 이날 공개한 75인치 마이크로 LED 스크린은 기존 146인치 '더 월' 대비 4배 이상의 집적도를 구현한 첨단 기술을 적용했다. 기존 대비 약 15배 작아진 초소형 LED 소자를 촘촘히 배열해 세밀한 화질을 구현했다. 마이크로 LED는 화면 크기가 작아질수록 소자 크기와 간격도 작아진다.

마이크로 LED 기술에 '모듈러' 방식을 적용해 사용 목적과 공간 특성에 맞게 다양한 크기와 형태로 설치할 수 있다. 여기에 삼성전자가 보유한 AI 기반 업스케일링 기술을 더하면 소비자는 어떤 해상도의 콘텐츠도 스크린 사이즈에 최적화된 화질로 감상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스크린의 여러 가지 제약을 없앤 혁신 기술을 인정받아 'CES 2019'서 최고혁신상을 수상했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은 “마이크로 LED는 화면 크기(Size Free), 화면비(Ratio Free), 해상도(Resolution Free), 베젤(Bezel Free) 등 기존 디스플레이의 네 가지 제약을 없앤 미래형 디스플레이”라면서 “이 기술이 AI 시대를 선도할 스크린 혁명을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기존에 상업용으로 주로 판매하던 '더 월' 디자인과 사용성을 대폭 개선해 본격적으로 홈 시네마 시장 공략에 나선다.

2019년형 '더 월'은 △대형 화면에서도 압도적인 몰입감을 제공하며 △AI 기반 업스케일링을 통한 화질 최적화 △최대 2000니트 수준의 밝기 등을 통해 영상을 보다 깊이감 있고 생동감 있게 표현한다. 이번에 처음 선보이는 '인피니티(Infinite) 디자인'은 베젤이 없고 슬림한 두께를 갖춰 스크린과 벽이 마치 하나인 것처럼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QLED TV에서 첫선을 보인 '매직스크린' 기능을 2019년형 더 월에 적합한 사용자 경험(UX)으로 개선한 '월 모드(Wall Mode)'도 적용했다. 이 기능을 사용하면 자신이 원하는 사진이나 그림 또는 다양한 벽 소재로 꾸며진 테마를 설정해 화면에 띄울 수 있다. 제품이 꺼져 있을 때는 시간·날씨·조도 등의 데이터를 실시간 제공하는 등 라이프스타일 스크린으로서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다.

사운드 역시 하만 JBL 이나 덴마크 명품 오디오 '스타인웨이 링돌프' 시스템 등과 협업해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한다.

제품은 16대 9 비율의 146인치(4K)부터 219인치(6K), 21대 9 와이드 스크린 등 소비자가 원하는 크기와 형태로 설치할 수 있다.

한종희 사장은 “올해가 마이크로 LED 사업 원년이 될 것”이라면서 “베트남에 마련한 마이크로 LED 양산 라인이 안정화돼 원하는 수량만큼 얼마든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한 사장은 “크기와 형태를 자유롭게 만들 수 있어 궁극적으로 모든 디스플레이를 마이크로 LED로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