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설]'제조업 르네상스' 구호 넘어 액션플랜으로

발행일2019.01.06 17:00

국민 모두 들뜬 마음에 덕담을 주고받으며 연말연시를 보내고 나니 다시 냉혹한 현실과 마주한다.

지난해 사상 최악 수준을 기록한 일자리 지표가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는 가운데 우리 산업을 이끌던 제조업에도 부정적 신호가 깜박인다.

지난해 설비투자가 감소한데다 관련 일자리도 줄었다. 제조업 수출을 뒷받침하던 반도체 산업에서도 우울한 전망이 나온다. 사실상 유일하게 좋은 흐름을 이어가던 수출마저 꺾이면 국내 경제에 어떤 충격을 미칠지 우려 목소리가 높다.

위기감이 확산됐지만 해결책은 명료하다. 제조업 위기는 제조업 부활로 풀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연말 '제조업 르네상스 전략을 우리 사회 담론으로 삼자'고 제안했듯 제조업이 활력을 되찾는데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

정부 차원의 강력한 정책 집행이 필요하다. 제조업 주무 부처에 권한을 집중해 흔들림 없는 정책 추진체계를 가동해야 한다. 주무 부처가 제조업 부흥 컨트롤타워가 돼 산업 고도화, 중소·중견기업 생태계 강화, 세계 최고 기술 개발 등을 지원해야 한다.

제조업 기업이 적극 투자하고 공격적 사업 확장에 나서도록 판을 깔아주는 것도 필요하다. 기업 활동을 저해하는 규제가 아닌 기업을 돕는 '착한 규제'가 요구된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이달 중소기업과 대기업 대표를 순차적으로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제조업 관련해서도 기업인 목소리를 듣고 나아갈 정책 메시지를 내놓을 것이다.

지난달 직접 주문한 '제조업 르네상스'가 1회성 선언에 그치지 않도록 지속적 관심과 고민이 이어져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일선 정부 부처의 제조업 살리기 노력이 뒤따라야 하는 것은 두말할 나위 없다.

제조업이 살아야 일자리가 늘고, 우리 경제도 산다. 제조업 르네상스를 위한 '액션플랜'을 마련하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