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설]지속 가능 기업은 고객과 혁신이 전제다

발행일2019.01.02 14:55

2일 시무식에 맞춰 주요 그룹들이 신년사를 내놨다. 신년사는 한 해 목표를 보여 준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 새로운 해를 맞아 격려하기 위한 일상의 덕담도 있지만 기업 현주소와 방향을 제시, 새겨들을 메시지가 많다. 올해도 어김없이 신년사를 통해 다양한 메시지가 나왔다. 변화와 혁신에서 고객 가치 실현, 과감한 실행과 도전 등 다양한 키워드가 신년사에 담겼다. 그 가운데 눈길을 끄는 메시지가 '지속 가능 기업'이다. 주요 그룹이 에둘러 표현했지만 유독 올해는 이 말이 자주 등장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LG가 쌓아 온 전통을 계승·발전시키는 동시에 더 높은 도약을 위해 변화할 부분과 나아갈 방향을 수없이 고민해 봤지만 결국 그 답은 '고객'에게 있었다”고 밝혔다. 기업이 성장해 가는 과정에서 결국 고객이 있어야 지속 가능 기업이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변화, 혁신, 도전 정신을 언급하며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비즈니스 전환을 이뤄 내자”고 역설했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신년사에서 새해 위기를 과감한 도전과 투자로 극복하자는 의지를 표명하며 “건설적인 실패를 격려하는 기업 문화, 신기술을 위한 과감한 도전과 투자로 미래 지속 성장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표현은 다르지만 모두 지속 가능한 기업을 일구자는 공통 메시지를 담고 있다. 반짝 성장하는 기업이 아니라 50년, 100년을 이어 갈 수 있는 역량을 갖춘 기업을 일궈 가자는 것이다. 지속 가능 기업을 한 꺼풀 들춰 보면 '생존'과 맞닿아 있다. 생존하기 위한 필요충분조건은 구광모 LG 회장이 잘 언급했지만 결국은 고객이다. 고객에 있는 가치를 소중하게 알고 이를 고객에 맞춰 실행해야 한다. 또 하나가 바로 혁신이다. 변화무쌍한 기업 생태계에서 시장 흐름과 고객 마인드를 제대로 읽지 못한다면 도태될 수밖에 없다. 고객을 최우선 가치에 두고 비즈니스 환경에 맞춰서 끊임없이 변화와 진화를 하는 기업만이 생존을 넘어 성장이 가능하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