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가 2018년 12월 1일 세계 최초 5세대(5G) 이동통신 전파 송출과 모바일 라우터를 통한 기업용(B2B) 서비스 상용화에 성공했다. 새해 3월에는 5G 스마트폰도 출시, 일반 가입자가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진정한 5G 상용화 시대가 열린다.

가상·증강현실(VR·AR), 홀로그램 등 초실감형 서비스는 물론 통신 이외 다양한 산업과 융합서비스가 출현할 전망이다. 자율주행과 스마트팩토리, 인공지능(AI) 비서, 첨단 재난대응체계 등 롱텀에벌루션(LTE)으로는 불가능했던 서비스가 가능해진다.

이통 3사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서 5G를 둘러싼 경쟁도 본격화된다. 그러나 단순히 '빠른 서비스'가 아닌 '산업망'으로서 5G 잠재력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지속 서비스 모델 발굴 노력과 부처·산업 간 협력이 요구된다. 개인 사용자에게 부담되지 않는 요금 체계 마련, 네트워크 슬라이싱 활용에 따른 망중립성 사전 협의도 중요하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