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국제]中시진핑 "패권주의 반대" 개혁개방 40년 성과 역설

발행일2018.12.18 16:56
Photo Image<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18일 중국이 개혁개방 정책을 도입한 지 40년 만에 강대국으로 성장했다고 자찬하면서 개방을 확대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미국을 의식한 듯 개방과 더불어 다자무역체제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면서 중국은 영원히 패권을 추구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천명했다.

시진핑 주석은 이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개혁개방 40주년 경축 대회'에서 1시간 30여분간 행한 중요 연설에서 중국인들에게 40년간 발전상을 소개한 뒤 자신이 이끄는 중국 공산당의 지도에 따라 자신감을 가지고 노력해라고 주문했다.

이날 경축식에는 리커창 총리 등 정치국 상무위원들과 왕치산 국가 부주석 등 중국 지도부가 모두 참석했으나 후진타오와 장쩌민 전 국가 주석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시 주석은 "우리는 신시대에 계속해서 개혁개방을 추진해 '2개 100년'(공산당 창당 100주년·신중국 성립 100주년) 목표와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중국몽을 실현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개혁개방은 중화민족 발전 역사상 위대한 혁명이며 이 때문에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업이 비약했다"면서 "중국 공산당 설립, 중화인민공화국 성립, 개혁개방과 중국 특색 사회주의 추진은 3대 역사적 사건이자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실현하는 3대 이정표"라고 극찬했다.

시 주석은 향후 개혁개방에 대해 중국 공산당의 지시에 따를 것을 강조하면서 '4개 의식'을 강화하고 '4개 자신감'을 확고히 견지할 것을 주문했다.

4개 의식은 '시진핑 신시대 사상'의 핵심으로 시 주석에게 절대복종을 요구하는 정치·대국·핵심·일치를 의미한다. 당원들의 초심을 강조하는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노선, 이론, 제도, 문화에 대한 '4개 자신감'도 포함돼있다.

그는 "개혁개방은 중국의 운명을 결정짓는 중요한 조치"라면서 "평화, 협력이라는 깃발 아래 세계 평화를 수호하고 공동 발전한다는 외교 정책을 지켜야 하며 상호 존중, 협력 공영이라는 신형 국제관계 구축을 추진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미국을 겨냥한 듯 "우리는 국제 공평 정의를 수호하고 국제 관계의 민주화를 제창해야 한다"면서 "자신의 의지를 남에게 강요해서는 안 되며 타국의 내정 간섭과 강자임을 믿고 약자를 깔보는 것을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 주석은 "개방적이고 차별대우 없는 다자무역체제를 지지해야 하고 무역 투자 자유화와 편리화를 촉진하며 경제 세계화가 더욱 개방적으로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 건설을 중심으로 세계 공동발전을 위해 새 동력을 불어넣어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공급 측 구조 개혁을 통해 경제 구조를 최적화하고 새 성장 동력을 찾아야 한다"면서 "개방을 계속해서 확대하고 양호한 국제 환경을 조성해 더 많은 발전 가능성을 찾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