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삼성바이오 주말까지 압수수색...경영승계까지 수사

발행일2018.12.16 17:00
Photo Image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상장폐지를 면했지만, 주말까지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으며 새 위기에 직면했다. 검찰은 압수수색 범위를 넓히며 분식회계를 넘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경영 승계 과정 전반까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16일 검찰과 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주말인 15일에도 삼성바이오로직스 관련 압수수색을 이어갔다.

이번 압수수색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 계열사 재무 관련 부서, 회계법인 4곳 등이 포함됐다. 특히 검찰 압수수색 대상에 금융당국이 고발하지 않은 삼일과 한영 회계법인도 포함돼 주목된다.

삼일 회계법인은 삼성물산 외부감사를 맡았고, 한영 회계법인은 삼성바이오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 가치평가를 맡았다. 이는 검찰이 분식회계 고의성은 물론이고, 삼성바이오 가치평가가 적절했는지까지 살펴보려는 의도로 읽힌다. 삼성과 회계법인 사이 의사결정 과정 등을 살펴봄으로써 이 부회장 승계 과정까지 조사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재계에서는 논란이 장기화되고, 수사와 압수수색 등이 이어지는 것에 우려를 표한다. 특히 삼성그룹에 10차례 이상 압수수색을 강행하면서 정상적인 경영 활동이 불가능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또 정치적인 논리가 개입되는 분위기에 대한 우려도 여전하다.

삼성바이오 회계처리와 삼성물산 합병을 연계하려는 시각에 대해서도 의견이 엇갈린다. 삼성바이오 측은 합병과 회계처리는 무관하다고 강조해왔다. 실제로 시점도 다르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비율은 2015년 5월 이사회 결의 시점에 자본시장법에 따라 양사 주가에 의해 결정됐다. 이후 합병은 7월에 마무리했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기준 변경은 2015년 말 결산 시점에 반영됐다. 이미 합병 비율을 정한 뒤에 회계기준을 변경한 만큼 승계에 유리하도록 하기 위해서였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약하다.

재계 한 관계자는 “국정농단 사건 특검 수사와 수십 차례 재판 과정에서도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집중적으로 살펴봤으나, 회계기준에 대한 문제는 전혀 제기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검찰 수사와 별도로 진행 중인 행정소송을 통해 적법한 절차에 따라 회계처리를 했다는 것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경남제약이 상장폐지될 위기에 처해지자 이를 삼성바이오로직스 사례와 비교하며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경남제약의 문제가 다른 점을 떠나서 삼성이 받는 부담은 더 커질 수 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