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스프링클라우드, 내년 나브야 자율주행 셔틀 국내 생산 JV 설립

발행일2018.12.16 11:29

국내 자율주행 스타트업인 스프링클라우드가 본격적인 자율주행 서비스를 위해 '나브야(NAVYA)' 셔틀을 국내에서 1000대 이상 생산할 계획이다.

Photo Image<스프링클라우드(대표 송영기)는 소프트웨어(SW) 업체 인포뱅크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서비스기반 자율주행 사업(Autonomous MaaS)을 위해 프랑스 자율주행업체인 나브야와 보다 확대된 협업을 추진한다. 왼쪽부터 김승진 인포뱅크 이사, 크리스토퍼 샤페 나브야 CEO, 송영기 스프링클라우드 대표. (제공=스프링클라우드>

스프링클라우드(대표 송영기)는 소프트웨어(SW) 업체 인포뱅크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서비스기반 자율주행 사업(Autonomous MaaS)을 위해 프랑스 자율주행업체인 나브야와 보다 확대된 협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현재 프랑스 나브야 자율주행모빌리티 기반으로 자율주행셔틀버스 서비스 사업을 추진 중인 양사는 프랑스 리옹에서 크리스포터 사페 나브야 최고경영자(CEO)와 만났다. 나브야 차량 국내 생산과 아시아 지역 판매 확대를 위해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고, 세부적인 추진을 위해 조인트벤처(JV) 설립 등 다양한 협업을 추진한다.

앞으로 3사는 JV를 내년 1분기에 설립하고 국내 생산 공장 선정 및 국내생산을 2019년 하반기에 시작할 예정이다. 스프링클라우드는 2018년 나브야로부터 최고 파트너 인증서를 받았다.

사페 나브야 CEO는 “나브야의 파트너 중에서 가장 훌륭하고 가장 성공적으로 사업을 추진 중인 두 회사와의 전략적 협업의 확대는 나브야에서도 매우 좋은 성공적인 사업이 될 것”이라며 “아시아 지역의 성공적인 모델 구축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기 대표는 “자율주행셔틀을 통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국내에서 다양한 실증과 경험, 서비스 모델을 구축하고 이를 통해 아시아 등 시장 확대를 적극적으로 해 나갈 것”이라며 “국내에서 생산되는 나브야 차량은 국내뿐만 아니라 기존 나브야가 판매하고 있는 일본, 호주, 싱가포르를 비롯하여 아시아 전역으로 판매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율주행 서비스를 위해서는 보다 최소 1000대 이상의 차량을 운영하면서 다양한 시나리오와 수용성에 대한 검증이 이루어 질 것이며, 이를 위해 3사는 보다 협업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