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현대·기아차 해외법인장 회의 개최…“내년 美中 경쟁력 높여 V자 회복”

발행일2018.12.14 16:08

현대·기아자동차가 내년을 'V자 회복'의 원년으로 삼기 위해 미국과 중국 등 주력 시장에서 경쟁력 회복에 집중하기로 했다. 또 저성장 국면이 예상되는 내년 글로벌 시장에서 시장 중심주의 원칙에 따라 경영 전략을 실천한다.

Photo Image<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 (전자신문 DB)>

현대·기아차(회장 정몽구)는 14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정의선 수석부회장 주재로 각 권역을 책임지고 있는 권역본부장과 판매 및 생산 법인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하반기 해외법인장 회의를 각각 열고 글로벌 판매 내실화를 위한 전략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해외법인장들은 이 회의에서 핵심시장 중심으로 판매와 수익성을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글로벌 통상 환경 악화 △미국·유럽·중국 등 3대 시장 수요 정체 △선진국 기준금리 인상 및 신흥국 금융 불안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 △지정학적 리스크 증대 등 내년 대외환경을 분석하고 판매와 수익을 확대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중점 논의했다.

현대차그룹 글로벌경영연구소는 올해 자동차 수요는 중국의 판매 감소(-4.1%)와 미국, 유럽, 일본의 저성장으로 지난해보다 0.2% 증가에 그치고, 내년에도 올해보다 0.1% 성장에 그친 9249만대가 판매될 것으로 예측했다. 내년 '시장 중심주의'를 바탕으로 △주력 시장 경쟁력 회복 △권역별 책임경영체제 정착 △기회 시장 본격 공략 △친환경 리딩 브랜드 확립 △미래사업 실행 역량 구축을 통해 내년 실적 턴어라운드를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Photo Image<2018 LA 오토쇼에서 첫 공개된 현대차 팰리세이드.>

현대·기아차는 가장 먼저 미국, 중국 등 주력 시장 경쟁력 회복에 집중한다. 미국시장에서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라인업을 늘려 판매와 수익성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내년 초 현대차 팰리세이드와 기아차 텔룰라이드를 출시해 미국 대형 SUV 시장에 도전장을 던지고, 현대차는 신규 소형 SUV를 추가해 모두 5개의 차종으로 미국 SUV 시장을 공략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양사 모두 미국 주력 차종인 쏘나타와 쏘울 런칭을 통해 판매를 회복시키고 점유율을 확대할 계획이다. 제네시스도 플래그십 모델 G90을 출시하고, 미국 유력매체들의 호평을 받고 있는 G70 판매를 본격화한다.

중국시장에서는 사양과 가격을 현지에 최적화하고, 바이두 등과의 협업을 통해 신기술을 대폭 적용한 신차들로 회복 기반을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현대차는 ix25와 싼타페, 쏘나타, 기아차는 K3, KX3 등 중국 전략 차종들을 대거 출시하기로 했다. 특히 중국 정부의 환경 규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아반떼 PHEV, 코나 EV, 라페스타 EV, K3 PHEV 등 신에너지차를 본격적으로 판매하기로 했다.

기회 시장 공략도 본격화한다. 기아차는 내년 하반기 인도공장 가동을 통해 360만대에 달하는 인도시장에 진출한다. 공장 건설은 물론 소형SUV 양산 품질 강화, 인도 전역 판매 네트워크 구축 등을 차질 없이 진행해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한다는 복안이다. 현대·기아차는 성장시장인 아세안 지역에서의 판매를 강화하고 CKD 등 다양한 방식으로 아프리카 등 미진출 시장에 신규 진출을 모색한다.

Photo Image<기아자동차 쏘울 부스터 EV (제공=기아자동차)>

다양한 친환경차 신규 출시를 통해 친환경차 글로벌 리더십을 확보하는데도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현대차는 코나 HEV, 신형 쏘나타 HEV, 아이오닉 HEV/PHEV/EV 상품성 개선 모델을 출시하고, 기아차도 신형 쏘울 EV를 선보여 친환경차 시장에서 점유율을 대폭 끌어올릴 계획이다.

미래 모빌리티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권역별 시장에 적합한 전략을 세우고, 전략기술본부, 연구개발(R&D) 부문과 협의를 통해 창의적 모빌리티 서비스를 개발, 시도하기로 했다. 올해부터 스페인 등 일부 유럽 국가에서 카셰어링 서비스를 하는 현대·기아차는 내년에는 최대 통신사인 보다폰과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시작하며, 미고와 그랩, 레브 등 지분 투자한 모빌리티 기업과 다양한 서비스를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Photo Image<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본사 (전자신문 DB)>

이날 법인장 회의에서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권역본부 중심으로 각 부문과 협업을 강화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최상의 가치를 제공하는 기업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권역본부의 리더들은 직원들의 자발적 도전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액셀러레이터'가 되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모든 변화와 혁신은 '기본'에서 시작한다. '누가 더 고객을 만족시킬 수 있느냐'는 기본적 질문에 답하는 기업만이 생존할 수 있다”면서 “'고객'보다 한발 앞서 생각해 고객을 위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