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서울, 'EV트렌드' 개최일 안 바꾼다...제주 '전기차엑스포'와 정면충돌

발행일2018.12.16 16:00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두 전기차 박람회 서울 'EV트렌드 코리아'와 제주 '국제전기차엑스포'가 결국 같은 시기에 열기로 최종 결정됐다. 주최 측과 정부의 시기 조율에도 고객 계약 등의 이유로 서울행사 날짜 변경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완성차를 포함한 전기차 업계는 어느 한쪽도 쉽게 선택하기가 어렵다는 반응과 함께 오히려 잘 됐다는 분위기도 나온다. 예년 같으면 지방자치단체 눈치 때문에 시간과 비용을 감수하고 양쪽 모두 참석해야 했지만, 어쩔 수 없이 하나를 택해야 하는 명분이 생겼다는 점 때문이다.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참가 차종 유치를 놓고 두 행사 주최 측의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해졌다.

Photo Image<올해 제주 국제컨벤션센터 국제전기차엑스포장 입구에 마련된 재규어 랜드로버 부스.>

16일 업계에 따르면 'EV트렌드 코리아 2019' 주최 측이 당초 계획대로 내년도 행사를 5월 2일부터 5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최근 제주 국제전기차엑스포 측이 환경부 등을 통해 서울 행사 개최일 조율을 요청했지만, 다수의 완성차 고객과 계약을 이유로 서울 행사의 날짜 변경이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제주 행사 측도 부대 행사 유치 등 같은 이유로 행사일(5월 8일)을 바꿀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 때문에 국제전기차엑스포와 EV트렌드 코리아는 불과 3일 간격으로 열리게 됐다. 특히 내년 EV트렌드 코리아가 서울시에서 열리는 만큼 국제전기차엑스포가 열리는 제주도와 자존심 경쟁이 예상된다. 두 지역 모두 국내에서 가장 큰 전기차 민간 보급 시장이어서 업계 비상한 관심이 쏠린다.

EV트렌드 코리아 주최 측 관계자는 “서울이 전기차 최접전지라는 이유로 이미 포르쉐 등 3~4개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계약을 체결, 날짜를 바꿀 수 없어 당초 계획대로 행사를 열게 됐다”고 말했다.

두 지자체의 경쟁 구도와는 달리 완성차 등 산업계는 오히려 잘됐다는 분위기다. 매년 지자체나 정부부처에 등 떠밀려 수억원의 비용과 시간을 들이면서 양쪽 행사에 참여해왔다. 하지만 내년만큼은 어쩔 수 없이 한쪽만 선택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Photo Image<지난 4월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서울 EV 트렌드 코리아 .>

국내 완성차 업체 고위 관계자는 “양쪽 모두 부스를 내고 싶어도 물리적으로 불가능해 졌다”며 “두 행사 모두 해당 지자체가 깊게 관여돼 선택이 어려워졌지만, 한쪽만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제주와 서울을 비롯해 광주·대구·영광군 등에는 매년 유사한 전기차 박람회가 열리고 있다. 하지만 차별성이 없어 참여 효과가 떨어진다는 업계 의견이 반복돼 왔다.

서울 행사는 대한민국 수도 '서울'이라는 특수성에 따른 고객 접근성고 좋고 잠재 고객이 제주보다 많다는 게 업계 공통된 의견이다. 반면에 제주는 전국 지자체 중에서 단일 시장으로 가장 크고 행사가 이미 6회째를 맞으면서 히스토리를 축적해온 것이 강점이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