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車산업의 미래, 친환경차-상]수소전기차 생태계 조성에 '정부-업계' 맞손

발행일2018.12.16 15:00

새해 정부와 자동차 업계가 손잡고 수소전기차(FCEV) 4000대를 보급한다. 이를 기점으로 수소전기차 대중화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국내 독자 기술이 주도하는 수소경제사회 진입이 가시권에 진입하면서 수소 에너지가 국가 차원 신성장동력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Photo Image<현대자동차가 개발한 수소전기차 넥쏘.>

16일 미국 컨설팅 업체 맥킨지에 따르면 2030년까지 최대 220만대 차량에 수소 에너지가 활용되고, 수소에 대한 글로벌 수요가 500만~700만톤 수준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수소전기차는 짧은 충전시간, 긴 주행거리뿐만 아니라 공기청정 기능까지 갖춘 미래형 친환경차로 꼽힌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 제2공장 신축과 함께 2030년 연간 50만대 규모 수소전기차 생산, 수소 연료전지시스템 70만기 생산 체제 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세계 첫 수소 연료전지시스템 대량 생산체제를 갖춰 수소전기차 보급을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수소전기차 대중화와 인프라 구축을 포괄한 수소 생태계 형성에 국회와 정부, 지역자치단체들도 힘을 보태며 수소경제사회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정부는 2022년까지 수소전기차 1만6000대를 보급하고 수소충전소 310개 설치를 목표로 과감한 투자와 지원정책을 펼치고 있다.

Photo Image<현대모비스 충주 수소 연료전지시스템 제2공장 신축 기공식에서 정부와 지자체, 현대차그룹 관계자들이 시삽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자체들은 수소 버스 시범 운영에 나섰다. 지난달에는 서울과 광주, 울산, 창원, 아산, 서산 등 전국 6개 지자체가 내년부터 2년간 총 30대 수소 버스를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회는 미세먼지 저감과 친환경차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수소전기차 보급과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내년도 예산을 크게 확대했다. 국회 예산 심사 과정에서 애초 2000대였던 보급 목표를 4000대로 늘려 잡았다. 수소충전소 보급 예산은 150억원 증액된 450억원으로 확정, 수소충전소 30개를 확충할 수 있게 됐다.

내년 수소전기차 4000대 보급으로 소비자들은 신차 구매 리스트에 순수 전기차와 함께 수소전기차를 올릴 수 있게 됐다. 수소전기차가 먼 미래 자동차가 아닌 일반 차량처럼 누구나 구매할 수 있는 이동수단이 되는 시대가 열린 것이다.

업계는 수소 에너지 활용이 이동수단에만 국한되지 않고 새로운 에너지원으로서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품고 있어 국가 차원 신성장동력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쟁국들도 수소사회로 진입하기 위한 강력한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중국은 수소전기차 굴기를 선언했다.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100만대, 수소충전소 1000개소 보급이라는 공격적 목표를 제시하고, 관련 법령과 정책을 정비 중이다.

일본은 2014년 수소사회 실현을 위한 로드맵을 마련하고 2020년까지 수소전기차 4만대, 충전소 160개소를 보급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는 2023년까지 수소전기차 3만대 보급, 충전소 123기 건설을 계획하고 있다. 독일은 최근 수소 기차를 시범 운행하기 시작했으며, 2040년까지 디젤 열차를 전량 폐기한다는 과감한 정책을 제시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