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버진갤럭틱, 유인 우주선 실험 성공...'우주관광 한발 앞으로'

발행일2018.12.14 10:22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영국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이 이끄는 민간 우주탐사기업 버진 갤럭틱이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모하비 사막에서 우주의 가장자리로 인정되는 상공 50마일 이상 고도까지 유인 우주선을 쏘아 올리는 시험비행에 성공했다.

A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버진 갤럭틱의 유인 우주선 '스페이스십투'는 미 서부시간 오전 7시께 로스앤젤레스(LA)에서 북쪽으로 145㎞ 떨어진 모하비 에어스페이스포트에서 캐리어 항공기 편대로 이송 도중 공중에서 발진해 상공 51.4마일(82.7㎞) 고도를 찍고 사막으로 무사히 귀환했다.

이날 버진 갤럭틱의 시험비행 성공은 2011년 미 우주왕복선 프로그램 종료 이후 미국 내에서 처음 우주 공간에 도달한 유인 우주선 실험으로 기록됐다.

외신은 상업 유인 우주비행의 실현 가능성을 한층 높인 시도로 평가했다.

이 우주선에는 미 항공우주국(NASA) 출신인 프레더릭 스터코우와 마크 스터키 등 우주비행사 2명이 탑승했다.

이들은 상공 50마일 이상 고도에서 무중력 상태를 경험했고 우주에서 보는 둥근 형태의 지구 표면인 만곡면을 관측하는 데 성공했다고 버진 갤럭틱은 밝혔다.

브랜슨 회장은 이날 새벽 항공점퍼를 입고 모하비 사막에 나와 스페이스십투의 우주비행을 관측했다. 그는 시험비행이 성공하자 수백 명의 관람객을 향해 손을 흔들고 하이파이브를 하기도 했다.

브랜슨은 "오늘 역사상 최초로, 유인 우주선에 민간 탑승객을 싣고 우주에 도달했다"면서 "우주개발의 새 장을 함께 열어젖힌 우리 팀들이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

버진 갤럭틱은 6명이 탑승하는 유인 우주선으로 상업 우주여행을 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브랜슨 회장은 스스로 1호 탑승자가 되겠다고 공언했다.

2004년부터 우주비행 프로젝트를 시작한 버진 갤럭틱은 4년 전 시험비행 도중 우주비행사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당하는 비극을 겪기도 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