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새해 전기차 보조금 300만~400만원 깎인다...2000만원대 전기차 사라진다

발행일2018.12.13 14:36

새해 전기차 보조금이 올해 1200만원에서 900만원으로 깎인다. 지자체 추가 지원금도 500만~600만원에서 400만~500만원으로 내린다.

정부가 보조금 예산을 올해 약 2만대에서 4만2000대로 두 배 이상 늘리면서 개별 보조금이 줄었다.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기본 트림 4350만원)'의 실제 구매가격이 2650만~2750만원에서 내년엔 3000만원 전후가 된다. 앞으로 최신 차량 중에 2000만원대 전기차는 시장에서 볼 수 없게 될 전망이다.

13일 환경부가 제주 그라벨 호텔에서 전국 지방자치단체 및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2019년도 전기차 보급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새해 승용 전기차 보조금은 최고 등급 900만원을 기준으로 한 차등방식을 발표했다. 전기차배터리 용량과 주행 거리 등을 적용해 등급별로 보조금을 분류했다.

Photo Image

신형 전기차 기아차 '니로EV(64㎾h)'와 한국지엠 '볼트(60㎾h)' 등은 900만원, 르노삼성 'SM3 Z.E.(35㎾h)'는 최저 등급인 756만원을 받게 된다.

이 같은 보조금 차등제는 승용 전기차에서 새해부터는 전기버스와 전기트럭, 초소형 전기차로 확대된다. 1억원의 보조금을 일괄 지급했던 전기버스(대형)도 배터리 용량과 주행 성능 등에 따라 차등 적용된다. 최고 등급은 1억원, 최저는 8000만원 후반이다. 중국산 상용차 등 시장성을 검증하는 데 유용할 전망이다. 초소형 전기차도 차등제 적용되며 최고 등급은 올해 보다 10%가량 인하된 400만원 선이 될 예정이다. 새해에도 전기차 보조금은 실제 차량 출고순 위주로 지급된다.

정부 기조에 발맞춰 지자체 추가 지원금도 줄어든다. 제주 등은 올해 600만원 추가 지원금을 500만원으로 내리기로 했다. 서울·대구 등도 100만원 선에서 인하를 검토 중이다.

전기차 보급 물량은 올해와 비교해 두 배 이상 늘어난 4만2000대다. 추경까지 합치면 5만대를 훌쩍 넘을 전망이다. 당초 전기차 보급 및 충전인프라 구축 예산이 4572억원에서 5402억원으로 늘었기 때문이다. 급속충전기(50㎾h급)도 1200기, 공용 완속충전기는 1만2000기가 보급된다. 충전기 보조금은 공용과 부분공용은 올해(300만~450만원)보다 10%가량 낮게 책정된다. 비공용 충전기 보조금은 택시사업자나 일반주택자 등 소수에 한해 100만원 이하로 지원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이날 발표한 최종 계획을 바탕으로 다음 달에 전기차 및 충전기 등의 보조금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올해 특히 전기차 민간 보급이 크게 늘면서, 개별 보조금을 낮추는 대신 전체 물량을 대폭 늘렸다”며 “올해와 비교해 보조금이 300만~400만원 줄었지만,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는 차종도 다양화됐고, 충전 환경도 크게 개선됐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올해 전기차 민간 보급을 시작한지 5년 만에 처음으로 민간 보조금 예산(약 2만대)을 전부 소진했다.


【표】2018년·2019년 승용 전기차 별 환경부 보조금 지원 규모(자료 환경부)

새해 전기차 보조금 300만~400만원 깎인다...2000만원대 전기차 사라진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