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현대차그룹 정의선 시대 본격화...경영진 전격 세대교체 단행

발행일2018.12.12 13:53

현대차그룹이 정의선 총괄 수석부회장 취임 3개월 만에 고위급 경영진 인사를 단행했다. 정몽구 회장을 보좌하던 다수 부회장이 일선에서 물러났다. 현대차 핵심 경영진을 교체해 '정의선 체제'를 구축했다.

Photo Image<지난 9월 인도에서 열린 무브(MOVE) 글로벌 모빌리티 서밋 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12일 현대·기아차와 주요 계열사의 대표이사 및 사장단 인사를 대규모로 단행했다. 젊은 경영진으로 세대를 교체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정몽구 회장 최측근인 김용환 부회장은 현대제철 부회장, 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은 현대로템 부회장으로 각각 자리를 옮겼다. 정진행 현대차 전략기획담당 사장은 부회장으로 승진시켜서 현대건설을 맡겼다. 양웅철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담당 부회장과 권문식 연구개발본부장 부회장은 고문에 위촉됐다.

자율주행·친환경차 등 미래차 선행 개발 등 변화를 위해 연구소 수장 두 명을 전면 교체한 것도 눈길을 끈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과 윤여철 현대·기아차 노무·국내생산 담당 부회장은 자리를 지켰다.

Photo Image<현대차그룹 양재본사.>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등 주요 계열사 사장단을 교체, '자율'과 '외부 개방'을 핵심으로 한 새 진용을 갖추게 됐다. 전문성과 리더십에 방점을 두고 새 경영진을 주요 계열사에 전진 배치함으로써 그룹에 새 바람을 기대한다.

전략기술본부와 연구개발(R&D)부문에서 이뤄진 큰 폭 인사는 그룹 정보통신기술(ICT) 경쟁력 확보를 위한 외부와 협업 의지를 반영했다. 알버트 비어만 사장을 연구개발본부장, 지영조 전략기술본부장 부사장을 사장으로 각각 승진시켰다. 미래 경쟁력을 책임질 연구개발본부장에 처음으로 외국인 임원을 앉힌 것은 재계에서도 파격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미래차 선행 개발을 위한 정 수석부회장 의지가 크게 반영됐다는 해석이다.

이에 앞서 현대차그룹은 지난 9월 정의선 부회장이 수석부회장에 오른 뒤 미래 경쟁력 분야와 중국을 비롯한 해외 사업 부문에 대한 쇄신 인사를 강행해 왔다. 북미, 유럽, 인도, 러시아 등에 권역본부를 설립하고 현장 중심 자율경영시스템을 도입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고강도 쇄신 인사로 볼 수 있겠지만 그 이면에는 세대교체를 자연스럽게 꾀하면서 기존 임원에 대한 배려로 안정감을 유지했다”면서 “특히 비어만 사장이 연구개발본부 변화를 주도함으로써 정 수석부회장이 평소 강조한 'IT 기업보다 더 IT 기업 같은 기업 문화' 정착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현대차그룹은 차주 임원급 승진 인사를 예고했다. 부사장급 이하 인사에서도 '정의선 체제'를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관측된다.

현대차그룹은 주요 계열사 사장단에 대부분 50대 인사를 대거 포진시켰다. 그룹의 빠른 의사결정과 미래 혁신을 택했다는 평가다. 현대로템 대표이사에 내정된 이건용 부사장을 비롯해 여수동 현대다이모스-현대파워텍 합병 법인 사장, 문대흥 현대오트론 사장, 방창섭 현대케피코 대표이사 내정자 등이 모두 50대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