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현대차, 대형SUV '팰리세이드' 3475만~4177만원 출시…“사전계약 2만대”

발행일2018.12.11 10:53

현대자동차가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역대 최대 크기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팰리세이드(PALISADE)'를 공식 출시했다. 사전계약 실시 8일 만에 2만대가 계약될 만큼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팰리세이드는 국내, 북미 등 현대차 주력 시장에서 SUV 라인업 최상위 모델로 판매증대를 이끌 예정이다.

Photo Image<현대자동차 대형 SUV 팰리세이드 (제공=현대자동차)>

현대차(회장 정몽구)는 11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엠엔씨 웍스 스튜디오(M&C WORKS STUDIO)에서 팰리세이드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팰리세이드는 지난 11월 29일부터 12월 10일까지 약 2주간(영업일 기준 8일) 실시한 사전계약에서 2만506대의 계약대수를 기록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광국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은 “팰리세이드는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고객들의 삶을 이루는 공간이자 삶에 가치를 더하는 '당신만의 영역'이 되어 드릴 차”라며 “신차 기획과 설계, 평가 단계에서부터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연구하고 반영해 공간으로써의 자동차의 가치를 극대화했다”고 밝혔다.

팰리세이드는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Intuitive Usability Experience)'을 기반으로 개발한 새로운 개념의 플래그십 대형 SUV다. 디자인에서부터 공간 활용성, 주행성능, 안전·편의사양에 이르기까지 차량 전반에 걸쳐 목표고객의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하며 혁신적인 상품성을 갖췄다.

Photo Image<현대자동차 대형 SUV 팰리세이드 (제공=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는 풍부한 볼륨감과 입체적인 대형 캐스캐이딩 그릴을 바탕으로 강인한 이미지와 대담한 디자인을 통해 당당함과 고급스러움을 동시에 만족하는 외관을완성했으며 인간공학적 설계와 고급 소재로 실내 감성품질을 높였다. 특히 동급 최장 축간거리를 확보하는 등 동급 최고 수준의 거주공간을 구현하고 실용적이고 넉넉한적재공간을 제공해 플래그십 대형 SUV에 걸맞는 최상의 주행환경을 제공한다.

팰리세이드는 코나, 넥쏘, 싼타페에 이어 현대차의 새로운 SUV 디자인 정체성이 적용됐다. 풍부한 볼륨감과 입체적인 대형 그릴을 바탕으로 강인한 이미지와 대담한 디자인으로 당당함과 고급스러움을 동시에 만족했다. 내장 디자인은 수평적이고 와이드한 레이아웃을 바탕으로 사용성을 고려한 통합형디스플레이, 높이 올라간 하이콘솔 등으로 고객 이용편의를 최우선으로 고려했다.

Photo Image<현대자동차 대형 SUV 팰리세이드 인테리어 (제공=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는 전장 4980㎜, 전폭 1975㎜, 전고 1750㎜, 축간거리(휠베이스) 2900㎜의 차체 크기로, 역대 현대차 SUV 중 가장 크다. 특히 실내 공간 최적화를 통해 동급 최대 2열 레그룸(1077mm)을 확보해 활용성을 높였고 성인이 탑승해도 불편함이 없는 3열 헤드룸을 확보해 실내 거주성은 물론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2열 시트 후방 트렁크 화물 적재 용량은 1297ℓ로 동급 최대를 자랑하며 3열 시트 후방에는 28인치 캐리어 2개 또는 골프백 2개 등을 실을 수 있는 공간을 갖췄다.

특히 트렁크 측면에 위치한 3열 '파워 폴딩 시트 버튼'을 통해 3열 좌석을 편리하게 접고 펼 수 있는 것은 물론 2열 좌석까지도 접을 수 있도록 배려했다. 2열 좌석에는 '스마트 원터치 워크인 앤 폴딩 버튼'을 적용해 3열에 승객이 탑승할 때 2열 좌석이 앞으로 이동하면서 접혀 3열 승차 편의성을 높였다. 동급 최초로 2열에도 통풍시트를 적용해(7인승 전용) 후석 동승자를 배려했다.

팰리세이드 디젤 2.2 모델은 동급 최고 연비인 12.6㎞/ℓ를 달성했다. 가솔린 3.8모델은 295마력으로 동급 최대 출력을, 공차중량은 1870㎏(가솔린 3.8)로 동급 최저 중량을 기록했다. 8단 자동변속기와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R-MDPS)'을 전 모델에 기본 적용해 주행성능을 높였다. 팰리세이드 공차 중량은 디젤 2.2 모델 1,945kg, 가솔린 3.8 1,870kg로 동급 중에서 가장 가볍다.

Photo Image<현대자동차 대형 SUV 팰리세이드 인테리어 (제공=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는 드라이브 모드에 따라 구동력을 능동적으로 제어하는 전자식 4륜구동 시스템 '에이치트랙(HTRAC)'이 적용됐다. 거친 주행 환경에서도 주행이 가능하도록 한 '험로 주행 모드(Multi Terrain Control)'가 국산 SUV 최초로 적용됐다.

팰리세이드는 △차로유지보조(LFA) △전면 주차 차량이 출차 시 후측방 접근차량을 감지해 경고 및 제동하는 △후방 교차 충돌 방지보조(RCCA) △후측방카메라(BVM)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곡선구간 자동감속(NSCC-C)' 등 현대차 핵심 첨단 지능형주행안전기술(ADAS)가 대거 적용됐다. 특히 LFA는 고속도로 뿐만 아니라 자동차 전용도로, 일반도로에서도 차로 중앙을 유지해 안전성을 높였다.

팰리세이드는 스마트폰과의 연동을 통해 △원격제어 △안전보안 △차량관리 △실시간 길안내 등의 기능을 무상으로 제공하는 텔레매틱스 서비스 '블루링크 2.0'이 적용됐다. 무상 서비스 이용기간을 2년에서 5년으로 대폭 확대해 고객의 혜택을 극대화했다. 또 스마트키로 시동을 걸 수 있는 '원격 시동' 기능과 전자식 변속 버튼(SBW)을 동급 최초로 적용했다.

판매가격은 두 모델 모두 익스클루시브, 프레스티지 트림으로 통합해 운영하고 디젤 2.2모델은 △익스클루시브 3622만원 △프레스티지 4177만원, 가솔린 3.8 모델은 △익스클루시브 3475만원 △프레스티지 4030만원이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