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특구재단·KAIST, 2018 대덕특구 홍보대상 수상

발행일2018.12.07 14:11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사장 양성광)과 한국과학기술원(KAIST·총장 신성철)이 올해 대덕연구개발특구에서 가장 뛰어난 홍보역량을 보인 기관으로 선정됐다.

대덕연구개발특구 기자단은 '2018 대덕특구 홍보대상' 최우수 연구기관으로 특구재단과 KAIST를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Photo Image<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홍보협력팀>

대덕특구 홍보대상은 특구 기자단 소속 16개 언론사가 매년 과학기술 대중화와 활성화에 가장 앞장선 연구기관을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수상의 영예를 안은 특구재단은 전국 연구개발특구 내 창출된 각종 성과와 활동을 세심하게 홍보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기술사업화 우수성과, 해외시장 글로벌 플랫폼 구축, 혁신주체 소통, 기술사업화네트워크 운영 등 특구의 발전상을 알렸다. 날이 갈수록 커지는 특구의 중요성을 상기시켰다.

김인신 특구재단 경영관리실장은 “올해 새로 부임한 기관장의 소통 역점 정책으로 많은 홍보성과를 거뒀고, 이 덕분에 뜻깊은 상까지 받게 됐다”며 “앞으로도 네트워크가 활성화되는 특구를 만드는데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Photo Image<KAIST 홍보실>

KAIST는 학교 내 탄생하는 수많은 기술과 행사·정책을 성심껏 알린 공을 인정받았다. 올해 지난해 대비 30% 많은 164건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또 비전2031 선포식, 인공지능(AI) 월드컵 등 '글로벌 가치창출 선도대학' 구현을 위한 행사와 주요 정책 내용을 전했다. 올해 이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선정 공감우수사례 기관으로 선정됐고, 한국과학기자협회 홍보유공자상을 수상했다.

두원수 KAIST 홍보실장은 “뜻하지 않게 영광스러운 상을 받게 돼 훈훈한 연말을 보낼 수 있게 됐다”며 “밤낮 연구에 매진하는 KAIST 연구자를 더 많이 소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