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어린이 하차 확인장치 박람회' 8일 부산시청에서 열려

발행일2018.12.07 12:12

부산시는 8일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어린이 하차 확인장치 작은 박람회'를 개최한다.

어린이집은 통학버스 내 어린이 갇힘 사고 예방을 위해 내년 5월부터 통학버스에 '하차 확인장치'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한다.

이번 박람회는 학부모와 어린이집 운영 관계자, 관리 감독 기관에 관련 규정과 장치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목적이다.

박람회에는 하차 확인장치 부품 성능 확인서를 발급받은 전국 20개 업체가 참가해 하차 확인장치를 소개하고 상담을 진행한다.

어린이집 보육 교직원, 구·군 담당 공무원, 학부모 등은 다양한 어린이 하차 확인장치 제품을 비교 체험하고, 현장에서 상담과 계약 추진도 가능하다.

부산시는 하차 확인장치 설치비를 통학버스 1대당 최대 20만 원까지 지원한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