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베트남은 3대 투자 대상국, 신남방 핵심 파트너"

발행일2018.12.06 19:06

문재인 대통령이 공식 방한 중인 응웬 티 킴 베트남 국회의장을 만나 양국간 협력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6일 오후 5시 30분 본관 접견실에서 응웬 국회의장을 접견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양국간 교류와 협력이 놀라운 속도로 발전 중이라고 말했다. 올해 양국간 인적교류가 지난달 이미 작년 규모를 넘어선 330만 명을 기록했으며, 우리 기업의 베트남 투자도 올해 상반기에만 작년 전체 투자액을 넘어섰다. 베트남은 우리의 3대 투자 대상국으로 부상했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발전 추세가 계속 이어져 나가도록 응웬 의장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또한, 올해 3월 베트남 국빈방문 이후 양국 정부가 활발한 고위인사 교류를 통해 후속조치를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베트남이 신남방정책의 핵심파트너라고 강조했다.

우리 정부는 내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통해 한-아세안 관계가 실질적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베트남측과 계속해서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는 말도 전했다.

응웬 국회의장은 문 대통령의 환대에 사의를 표하고, 한-베트남 양국이 정치, 경제, 인적교류 등 제반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고 있음을 평가했다. 베트남이 한국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환영하며 적극 지지한다고 하고, 신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로서 한-아세안 관계 발전의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Photo Image<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