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제37차 한미 원자력공동상설위원회 개최

발행일2018.12.06 14:08
Photo Image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미 국무부와 공동으로 서울에서 '제37차 한·미 원자력공동상설위원회'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한국 측에서 과기정통부 최원호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이, 미국 측은 국무부 알렉스 버카트 심의관이 수석대표를 맡았다. 5일부터 7일까지 사흘간 열린다.

회의에서는 양국 정책, 핵비확산 체제 검토 및 국제원자력기구(IAEA)와의 협력 등 23개 정책의제와 원자력 연구개발, 안전, 안전조치, 방재 등 43개 기술의제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안전·해체 분야 신규 협력 사업에 대한 실질적인 협력 증진 방안과 연구개발, 산업, 안전 및 핵비확산 분야에서 그간 협력 성과를 바탕으로 양국 간 발전된 전략적 파트너십을 위한 미래 협력 방향을 함께 모색한다.

양국은 원전산업 유지·발전을 이끌 수 있는 혁신 연구개발 협력 확대 필요성에 공감했다. 앞으로 상호 강점분야 융합을 통한 시너지 효과가 창출되는 안전, 해체, 핵연료 분야에서 협력과제를 발굴하기로 했다.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사업의 성공적 추진 경험을 되살려, 해외 원전 시장에서 양국 정부와 산업계가 상호 호혜적 차원에서 협력한다.

기술회의에서는 가동원전 안전성 평가, 중대사고 진행 예측 기술개발, 국제적으로 관심이 증대되고 있는 사고 저항성이 높은 핵연료 개발 등 실질적 협력을 강화한다.

해체분야에서는 양국 강점분야가 융합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해체기술과 해체 로봇 분야 협력을 우선 추진한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상호 호혜적 차원에서 미래 협력방향 논의를 통해 상호 이해 제고와 양국 간 협력 중요성을 재확인했다”면서 “안전·해체 등 양국의 공통관심사항에 대한 구체적인 협력을 모색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최 정책관은 “원자력발전소 해외진출과 해체기술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원전 수출과 국내 원전 해체를 위한 기반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