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광주형 일자리' 협상 6개월만에 타결…이르면 6일 조인식

발행일2018.12.04 15:02

'광주형 일자리' 모델이 적용될 완성차 공장 설립을 위한 광주시와 현대자동차의 투자 협상이 6개월 만에 사실상 타결됐다. 이르면 6일 투자협약 조인식이 열릴 예정이다.

광주시는 4일까지 현대차와 잠정합의를 마치고 5일 오전 10시30분 시청 중회의실에서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협의회 위원장인 이용섭 광주시장의 주재로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의장, 최상준 광주경영자총협회장, 백석 광주경실련대표 등 노·사·민·정협의회 위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협의회에서는 그동안의 광주시와 현대차 간 완성차 공장 투자협상 경과를 보고받고 선진 노사관계에 관한 광주시 최종 협상안 공동 결의를 논의할 방침이다. 최종 협상안의 주요 내용은 노사관계 안정 정착을 위한 상생발전협의회 구성 방안, 선진 임금체계 도입, 적정 노동시간 구현 및 인력 운영 방안 등을 포함하고 있다.

시는 4일 현대차와 잠정합의를 마치고 5일 최종 협상(안)의 노·사·민·정 공동 결의가 이뤄지면 현대차와 최종 협상에 나서 투자 협상을 마무리하고, 곧이어 투자협약 조인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투자협약 조인식은 6일, 늦어도 내년도 국회 예산안이 처리되는 이번 주 안으로 열릴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월 1일 현대차가 신설법인 투자의향서를 시에 제출한 지 6개월 만이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광주시와 현대차가 합작법인을 설립해 빛그린산단 62만8000㎡ 부지에 자기자본 2800억원, 차입금 4200억원 등 총 7000억원을 투입해 연간 10만대 규모의 1000cc 미만 경형SUV 공장을 세우는 프로젝트다. 기존 완성차업체 임금 절반 수준의 적정 임금을 유지하는 대신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주택, 교육지원 등 '사회임금'을 통해 소득을 보전해 주는 노·사 상생형 일자리 창출 모델이다. 직간접으로 1만2000명의 일자리 창출이 예상된다.

그동안 시 협상단이 현대차와 최초 작성한 협약 초안에 적정 임금과 적정 근로시간 등 노동계 입장을 반영하면서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졌다. 한때 결렬 위기까지 갔지만 지난달 27일 광주 지역 노동계가 시 협상단에 협상 전권을 재위임하면서 분위기는 급반전됐다.

시 협상단은 현대차의 입장을 적극 수용한 새로운 협상안을 제시하며 핵심 쟁점에 대한 이견을 좁힌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에 대해 강력히 반발하며 5일 오후 확대 운영위원회를 열고 파업 일정과 수위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6일이나 7일 파업에 돌입하는 안이 유력하다. 또 광주형 일자리 관련 사측 체결 당사자 등을 업무상 배임으로 고소하는 방안 등 법적 대응도 검토 중이다.

Photo Image<이용섭 광주시장(왼쪽에서 3번째) 등이 지난 3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노조를 방문해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위한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Photo Image<이용섭 광주시장(가운데)이 지난달 11일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해 진행된 원탁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Photo Image<이용섭 광주시장(가운데)이 지난달 11일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해 진행된 원탁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