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과학핫이슈]유전자 교정 출산 논란

발행일2018.12.02 09:00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중국에서 유전자 가위로 DNA를 교정한 아기를 출생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중국은 물론 세계 과학계가 충격에 빠졌다. 실제 사람에게 적용한 첫 사례로 윤리 위반 논란이 거세다.

금단의 영역에 첫 발을 딛은 주인공은 중국 선전 남방과기대의 허젠쿠이(賀建奎) 박사다. 그는 지난달 26일 유튜브 영상을 통해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에 면역력을 갖도록 유전자를 교정한 쌍둥이 아기가 태어났다”고 밝혔다.

그는 유전자 가위로 수정란에서 CCR5 유전자를 떼어냈다. 이 유전자는 에이즈를 일으키는 HIV 바이러스를 사람 세포 안으로 들여보내는 단백질 생성에 관여한다. 이 유전자가 기능을 못해 단백질을 발현하지 못하면 이론적으로는 HIV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는다. 발표 이후 진위 논란이 빚어지더니 윤리 위반 문제로 확대됐다.

허젠쿠이 박사가 속한 남방과기대조차 “이번 연구는 학교와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학교 연구시설에서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심각한 윤리 위반이자 학계 기준을 어긴 행위”라고 발표했다. 중국 선전시 의료윤리전문가위원회는 허젠쿠이 박사에 대한 진상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발표했다.

중국 과학자 122명은 공동 성명을 통해 “이번 연구로 중국 생명과학 발전에 큰 타격을 입었다”고 비판했다. 3세대 유전자 가위 기술인 크리스퍼의 창시자인 펭장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는 “이번 연구가 비밀에 부쳐진 채 진행된 데 대해 심히 유감”이라며 “유전자 교정 아기 연구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유전자 가위는 특정 유전자를 마음대로 잘라내고 교정할 수 있는 효소 단백질이다. 유전질환을 사전에 차단할 기술로 주목을 받는다. 유전자 가위는 DNA를 구성하는 핵산분해효소와 특정 유전자 부위를 인식하는 능력이 있는 가이드 물질로 구성된다. DNA 가운데 자르고 싶은 부위의 염기 서열만 알면 스스로 찾아가 연결 고리를 끊는다. 현재 핵산분해 활성을 갖는 Cas9 단백질이 결합한 후 해당 유전자를 절단하는 CRISPR(Clustered Regularly Interspaced Short Palindromic Repeats)/Cas9이 3세대 기술로 각광받는다. 세계가 미래를 이끌 유망기술로 보고 있다.

허젠쿠이 박사 연구가 비판을 넘어 비난의 대상이 된 것은 유전자 조작, 교정 연구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김용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유전자교정연구센터장은 “세계 대다수 나라가 사람에 대한 유전자 교정 치료를 허용하지 않고 있다”면서 “더욱이 배아, 수정란을 활용한 연구를 금지하는 상황에서 이번 연구가 시행된 것이 논란을 더욱 키웠다”고 설명했다.

김 센터장은 “CCR5 유전자 제거 이후 다른 바이러스 방어 기작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는 목소리도 있다”면서 “유전자 변형 식물에 대한 거부감도 극심한 상황에서 이런 논란을 뒤로 하고 실험을 했다는 것 자체가 더 큰 논란을 일으킨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으로 과학계 연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가 관심사다.

현재 과학계가 알아낸 유전병 관여 염기 서열은 3000여개다. 루게릭, 혈우병 등 인류를 괴롭히는 다양한 질병을 일으키거나 직접 관여한다. 언젠가는 이런 질병을 치료하기 위한 실제 치료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사태로 인해 유전자 교정 연구에 혹한기를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따른다. 유전자 교정 치료 역사에서 중대한 전환점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