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ET투자뉴스]한화생명, "Trading 관점…" BUY(유지)-키움증권

전자신문과 씽크풀의 증시분석 전문기자 로봇 ET가 쓴 기사입니다

발행일2018.11.09 17:39

키움증권에서 9일 한화생명(088350)에 대해 "Trading 관점의 접근 유효 "라며 투자의견을 'BUY(유지)'로 제시하였고, 아울러 목표주가로는 6,000원을 내놓았다.

키움증권 김태현 애널리스트가 동종목에 대하여 이번에 제시한 'BUY(유지)'의견은 키움증권의 직전 매매의견에서 큰 변화없이 그대로 유지되는 것이고 올해 초반의 시장컨센서스에 비추어 본다면 '매수'의견에서 'BUY(유지)로' 상향조정된 것이다. 그리고 최근 분기내 발표된 전체 증권사 리포트의 컨센서스와 비교를 해볼 경우에 오늘 발표된 투자의견은 전체의견에 수렴하고 있어, 이번 의견은 시장의 평균적인 기대감이 객관적으로 표현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목표주가의 추이를 살펴보면 한동안 같은 수준을 유지하던 목표가가 최근 두차례 연속 낮아지고 있는데 이번에 조정된 폭이 이전보다는 줄어든 모습이다. 또한 전일 종가 기준으로 볼때 동종목의 현주가는 이번에 제시된 목표가 대비 31.9%의 저평가 요인이 존재한다는 해석이 제시되고 있다.



◆ Report briefing

키움증권에서 한화생명(088350)에 대해 "동사의 3Q18 손해율은 75.8%로 전년동기 대비 5.7%p 하락했고 사차이익은 30% 증가했다. 경쟁사 대비 양호한 사차이익을 보였는데, 이는 영업일수 감소(3일)와 종신보험 위주의 판매 전략 때문이다"라고 분석했다.

또한 키움증권에서 "생명보험업계의 보장성신계약 시장이 역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동사의 3Q18 보장성 신계약(APE 기준)은 2,437억원으로 3.3% 성장하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실질 사업비 집행 규모가 다소 증가하며 비차익은 상반기 대비 감소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밸류에이션 측면에서 매력적이나, 주가 상승 폭은 제한될 수 있다. 내년도 매출 성장 둔화에 대한 우려, 금리 변동성 확대 및 K-ICS 도입 시 영향도에 대한 불확실성이 주가를 압박하는 요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전망했다.
◆ Report statistics

키움증권의 동종목에 대한 최근 1년동안의 투자의견은 전체적으로 상향조정되고 있다. 목표주가는 2017년11월 8,500원까지 높아졌다가 2018년8월 6,800원을 최저점으로 목표가가 제시된 이후 최근에 6,000원으로 새롭게 조정되고 있다.
한편 증권정보제공 업체인 씽크풀에 따르면 동사에 대한 컨센서스는 '매수'이고 목표주가의 추이를 살펴보면 최근 3회이상 지속적으로 하향조정되고 있고 목표가의 하락폭 또한 더욱 커지는 추세이다.

<컨센서스 하이라이트>

 컨센서스최고최저
투자의견매수BUY (M)HOLD(유지)
목표주가6,2858,0005,000
*최근 분기기준
오늘 키움증권에서 발표된 'BUY(유지)'의견 및 목표주가 6,000원은 전체의견에 수렴하면서 시장의 평균적인 기대감이 비교적 객관적으로 표현된 것으로 풀이되며 목표가평균 대비 4.5%정도 미달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참고로 최근에 목표주가를 가장 공격적으로 제시한 유안타증권에서 투자의견 'BUY (M)'에 목표주가 8,000원을 제일 보수적인 의견을 제시한 KB증권에서 투자의견 'HOLD(하향)'에 목표주가 5,000원을 제시한 바 있다.

<키움증권 투자의견 추이> 
의견제시일자투자의견목표가격
20181109BUY(유지)6,000
20180813BUY6,800
20180604매수(유지)7,800
20180531BUY(UPGRADE)7,800
20171113MARKETPERFORM(유지)8,500
<최근 리포트 동향>
의견제시일자증권사투자의견목표가
20181109키움증권BUY(유지)6,000
20181109하이투자증권BUY(유지)6,000
20181109신한금융투자BUY(유지)5,600
20181109현대차증권BUY7,200

(씽크풀에서 제공하는 컨센서스는 국내 전증권사에서 발표되는 기업분석 리포트 및 코멘트를 실시간으로 통계/분석처리되고 있습니다.)


증시분석 전문기자 로봇 ET etbot@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