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임명 강행

발행일2018.11.09 17:16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조명래 신임 환경부 장관을 임명했다.

Photo Image<조명래 환경부 장관.>

조 신임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는 소관 상임위인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여야 간 이견을 보여 채택이 불발됐다. 이에 문 대통령은 8일까지 보고서를 송부해달라는 요청을 했지만 이뤄지지 않았고,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이날 임명을 강행했다.

조 장관 임명에 대해 야당이 자진사퇴 또는 지명철회를 촉구하며 거세게 반발해왔다는 점을 고려할 때 향후 거센 후폭풍이 예상된다. 야당은 조 장관에 대해 도덕성에 문제가 있다는 이유로 반대했다.

인사청문회에서 두 살 짜리 손자가 2000만원 가량의 예적금을 보유하고 있는 사실이 드러났을 때 “차비를 준 것을 모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자녀 위장전입, 부동산 다운계약서, 증여세 탈루 의혹도 제기됐다.

조 장관은 현 정부 들어 보고서 채택 없이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 7번째 장관급 인사다. 현재까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비롯해 강경화 외교부·송영무 전 국방부·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국회 보고서 채택없이 임명됐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