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전원책 해촉, 당 지도부와 갈등 때문? 

발행일2018.11.09 14:55
Photo Image<(사진=JTBC 캡처) >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가 전원책 변호사를 해촉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원책 위원이 비대위 결정사항에 대해 동의할 뜻이 없음을 확인하고 전원책 위원을 회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전원책 변호사는 9일 오전 언론 인터뷰를 통해 “비상대책위원회의 결정사항에 도으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직접 전 변호사를 만나 설득작업을 했지만 실패로 끝났다고 전했다.

전 위원과 함께 합류했던 강성주 전 포항 MBC 사장과 이진곤 전 새누리당 윤리위원장, 전주혜 변호사는 위원직이 유지된다.

한편 9일 오후 3시 예정된 조강특위는 전원책 변호사 없이 진행될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